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4731 0032018101248144731 05 0507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34177181

'운명의 한 판' 13일 선발투수, KIA·롯데 모두 비공개

글자크기

롯데, 12일 경기 이기면 13일 맞대결 승자가 5위 확정

연합뉴스

안중열 전력질주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1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3회초 1사 2루 상황에서 롯데 민병헌의 안타로 2루 주자 안중열이 홈에 쇄도하고 있다. 2018.10.11 pch80@yna.co.kr (끝)



(광주=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12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맞대결은 13일 경기 운영에까지 큰 영향을 준다.

만약 KIA가 12일 롯데를 꺾는다면 남은 일정과 무관하게 5위를 확정, 포스트시즌 티켓을 얻는다.

그러면 13일 경기는 주축 선수 컨디션을 조절해주며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대비할 수 있다.

반면, 롯데가 12일 경기에서 이기면 13일 경기 승자가 5위의 주인공이 된다.

문제는 두 팀 모두 선발 로테이션상 13일 등판할 투수가 마땅치 않다는 점이다.

김기태 KIA 감독은 12일 경기를 앞두고 이 질문이 나오자 오른손 사이드암 투구 폼을 보여주며 "이 투수가 나갈 것 같다"고만 답했다.

KIA 선발진에서는 임기영이 잠수함 투수지만, 9일 사직 롯데전에서 2이닝 5실점으로 무너진 기억이 있다.

게다가 13일에 등판하면 사흘만 쉬고 나서는지라 정상 컨디션을 기대하기 어렵다.

또 다른 사이드암 선발 후보는 박준표다. 경찰청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11일 1군에 복귀한 박준표는 올해 퓨처스리그 12승 5패 평균자책점 2.37로 2군 리그 에이스로 활약했다.

롯데 역시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

원래 롯데는 10일 kt wiz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승리하면 2차전에는 대체 선발을 쓸 계획이었다.

그러나 롯데는 1차전에서 패한 뒤 2차전에 브룩스 레일리를 냈다. 타선이 침묵한 가운데 레일리마저 무너져 더블헤더 2연패를 당했다.

이 때문에 선발 로테이션이 완전히 무너졌다.

11일 레일리, 12일 노경은, 13일 김원중이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레일리를 써버리는 바람에 노경은과 김원중이 하루씩 등판을 앞당겼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만약 결과가 좋다면, 내일 불펜에서 승부를 봐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 유행하는 '오프너'(불펜 투수를 선발로 내 1∼2이닝만 맡기는 작전) 전략이 나올 수도 있다.

또 다른 시나리오는 9일 임기영과 맞대결을 벌였던 송승준 투입이다.

송승준 역시 나흘만의 등판이 되지만, 2⅔이닝 8실점으로 일찍 마운드를 떠난 바 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