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1332 0032018101248141332 01 0101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48080733

한국당 "국회에 '너나 잘하세요'식 文대통령 태도…국감 모독"(종합)

글자크기

文정부 경제정책도 맹공…'가짜일자리대책특위' 가동

연합뉴스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헌법재판관 후보자 선출 및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지연을 거론하며 국회를 비판한 데 대해 "국감을 모독하는 태도"라며 공세수위를 높였다.

국감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여야 공방이 치열해지자 문 대통령의 이틀 전 '국회 작심 비판'을 대여 공세의 한 축으로 삼는 모양새다. 한국당은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쟁점화했다.

또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국감 방해 책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한국당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현안을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국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에서 "민족사적 대의를 앞세워 대정부질문을 등한시하고 장관 선수교체로 국감 힘 빼기를 하려 했던 대통령이 국감 첫날 국회를 향해 '너나 잘하세요'라고 발끈하는 태도는 국민과 국감을 모독하는 오만한 태도로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문재인정부의 실정이 한둘이 아니고, 남북군사합의를 비롯해 국민 입장에서 따져봐야 할 사안이 한둘이 아닌 마당에 대통령이 취해야 할 태도는 '국회 너나 잘하세요'가 아니라 '국민과 국회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의 국감 방해 책동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국회의 책무 소홀을 따지겠다는 태도는 대통령이 모든 권한을 다 쥐고 국회는 잔말 없이 그냥 따라오라는 명령으로 들린다"며 "민주당은 청와대 거수기라는 전근대적 용어가 사라질 수 있도록 일방적 청와대와 정부 편들기를 삼가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감대책회의 주재하는 김성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운데)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끝)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각종 경제지표가 일제히 악화하면서 경기 하강 국면이 본격화되고 있는데 정부는 세금으로 정책 실패를 땜질하기에만 급급하다"며 "한국당은 실물경제 회복을 위한 산업구조개편과 노동개혁 등 종합대책을 수립하도록 남은 국감 기간 집중적으로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함 정책위의장은 또 "정부의 반기업 정서가 그대로인 상황에서 기업의 실적이 좋아질 리 만무하다"며 "정부 당국은 금융시장의 불안이 들불처럼 번지지 않도록 비상한 각오로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9월 고용동향과 관련해 "고용의 성격이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공공부문 일자리는 늘었지만 민간부문 일자리는 찬바람이 불고 있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고 논평했다.

한국당은 조경태 의원을 위원장으로 가짜일자리대책특위를 구성해 문재인정부의 일자리 대책을 비판하고 대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e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