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1290 0022018101248141290 01 0109001 5.18.16-RELEASE 2 중앙일보 0

문재인 대통령 "종전선언은 시간 문제…반드시 된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은 시간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종전선언에 대해 남북과 달리 미국이 준비돼 있지 않다면 어떻게 하시겠냐'는 질문을 받고 "종전선언은 사전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 미국 측과 충분히 논의를 해왔고 한미 간 공감대가 있었다"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종전선언에 대해 "북한은 지금 스스로 몇 가지 조치를 취했다. 미군 유해를 송환했고, 또 핵실험과 핵미사일의 어떤 실험을 전면 중단했다. 북한에 하나밖에 없는 풍계리 핵실험장을 전면 폐기했다. 그리고 지금은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를 폐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경우 영변의 핵시설을 폐기하는 등 추가적 조치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종전선언은 그 중 하나일 뿐"이라고 밝혔다.

또 "종전선언은 미국과 북한 간의 오랜 적대 관계를 종식하겠다는 일종의 정치적 선언"이라며 "그렇게 되면 앞으로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서 평화 협상이 시작되고, 종국에는 비핵화의 완성과 동시에 평화협정을 체결하게 될 것이다. 그런 프로세스로 나아가는 것이 미국이 취해 주어야 할 상응하는 조치"라고 거듭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