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1219 0232018101248141219 01 0104001 5.18.1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한국당 "일자리 반짝 증가, 민간 일자리는 찬바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은 12일 정부가 발표한 고용동향과 관련해 "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멈추고 4만5000명 증가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면서도 반짝 일자리 증가라고 혹평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8개월째 취업자수 증가치가 10만명대 이하에 머물고 있다. 공공부문 일자리는 늘었지만 민간부문 일자리는 찬바람이 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고용의 성격도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 숙박음식업과 제조업 근로자수가 줄었는데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악영향 때문"이라며 "세금퍼붓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결국 기업'이라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민간일자리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지만 기업설비투자가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정부의 경제정책이 민간투자와 일자리 확대를 이끌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에서 경제와 일자리가 살아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며 "정부가 반기업, 친노조, 세금퍼붓기 정책에서 벗어나 경기회복을 위한 규제혁신과 노동시장 개혁, 4차산업 활성화 등 대한민국 성장엔진을 살려낼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