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9177 0252018101248139177 01 0101001 5.18.16-RELEASE 25 조선일보 0

손학규 "한국당, 다음 총선서 없어져야 할 정당"

글자크기
조선일보

지난달 19일 오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른쪽)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하태경 최고위원./남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자유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서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만든 정당으로, 제대로 된 보수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전원책 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이 "보수 대통합을 위해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접촉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강하게 반발한 것이다.

손 대표는 전 위원이 보수 대통합과 관련된 언급을 계속 이어가는 것에 대해 "정치는 정도(正道)로 해야 하며, 하태경 최고위원이 이미 ‘공작 정치’를 하지 말라고 얘기했다"면서 불쾌감을 표했다. 이어 "정치가 (전 위원의) 말대로 되겠나"라면서 "그분이 추구하는 보수는 수구 보수라는 점을 다 알고 있으며, 그의 개혁이 제대로 될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국당이 보수를 재편하겠다고 하는 데 (한국당은) 수구 보수로 한쪽에 밀려날 것이고, 왼쪽의 더불어민주당과 오른쪽의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정당으로서 양대 정당이 될 것"이라며 "그 오른쪽에 한국당, 왼쪽에 정의당이 커다란 다당제를 만드는 것이 정치 구조개혁의 미래"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당내 보수 성향의 일부 의원들이 한국당으로 넘어갈 것이라는 일각의 예측에 대해 "모두 양식을 가지고 제대로 된 개혁보수를 추구하는 분들인 만큼, 전 위원의 말대로 움직일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유승민 전 대표 역시 바른미래당을 만든 분이고, 개혁보수를 위해 한국당에서 나온 분인데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위원은 음흉한 공작정치를 중단하고, 차라리 저와 보수혁신 문제에 대해 1:1 끝장토론을 하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구태답게 바른미래당 의원들을 몰래 만나겠다는 ‘공작특위’의 옛날 정치를 그만하고, 보수의 비전·혁신에 대해 국민 앞에서 토론하자"고 했다.

[유병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