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8542 0522018101248138542 07 0701001 5.18.12-RELEASE 52 뉴스핌 0

'패션코드 2019 S/S', 오늘까지 성수동에서 뜨거운 열기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지난 10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화려하게 개막한 '패션코드(Fashion KODE) 2019 S/S'가 12일 막을 내린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아시아 최대 패션문화파켓 '패션코드'는 대한민국 패션 브랜드의 경쟁력을 높이고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해 매년 2회에 걸쳐 개최하고 있다.

뉴스핌

스페셜컨셉쇼 유시온, 플리츠마마 [사진=패션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시즌 패션코드는 윤리적 패션 및 패션을 통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고자 드레스업(Dress-up)과 그린(Green)의 합성어 '그린업스타일(Green-up Style)'을 슬로건으로 선정했다. 환경오염과 비인간적인 노동 등 패스트 패션으로 인한 문제 해결을 위해 대두되는 '지속가능 패션'과 디자이너의 창의성과 가치를 중요시하는 '디자이너 패션'의 융합을 통해 윤리적 패션을 선보인다.

119개의 디자이너 브랜드와 500여명 국내외 바이어들이 참여하는 이번 패션코드는 패션문화마켓을 통한 비즈니스 교류의 장을 마련해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시장 경쟁력 강화와 국내외 유통판로 개척 등 성장기반을 제공한다. 행사기간 동안 디자이너 브랜드의 비즈니스 지원을 위한 △국제 패션 수주회 △비즈니스 상담 △브랜드 패션쇼 △네트워킹 파티를 비롯해 누구나 참여 가능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가능성과 창의성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패션문화를 만날 수 있다.

일반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지속가능 콘셉트 패션쇼 △코드마켓 △업사이클링 체험·전시 △버스킹 등이 마련된다.

누구나 참여 가능한 10개 국내 브랜드의 단독 패션쇼도 열렸다. 개막 첫날인 지난 10일 오후 3시30분에는 '지속가능한 패션'을 반영한 '스페셜 콘셉트 패션쇼'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지속 가능 패션 브랜드와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가 함께해 친환경적인 컬렉션을 통한 패션의 윤리적 가치를 제시했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 이관희 장민국, 성기빈, 정창영, 최현민 선수가 런웨이에 올라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도 선사했다.

뉴스핌

전시체험관 [사진=패션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패션쇼 현장에는 샐러브리티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0일 '에스와이지' 패션쇼에는 배우 정가은과 이송이가 모델로 무대 위에 올랐고 배우 김희정, 안혜경, 개그우먼 김영희과 김지민, 가수 알리와 윤하, 레이나, 스페이스A의 김현정, 언타이틀의 서정환 등이 패션코드에서 관람객과 만났다. 12일 '커스텀어스' 패션쇼에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태국의 가수 겸 배우이자 모델 피크(PEAK)가 모델로 런웨이에 나선다.

상시 운영되는 '코드마켓'에서는 38개 브랜드 제품을 누구나 구매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페트병 뚜껑, 빨대 등 버려진 일회용품을 활용해 직접 완성할 수 있는 체험과 지속가능 패션을 보여주는 의상 작품 전시, 우유팩으로 지속가능 소품(1일 30개 한정)을 제작하는 업사이클링 체험, 지속가능 메시지를 전달하는 메시지월 등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부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참관객들은 A홀과 D홀에서 열리는 전시·체험·마켓 등에 방문해 코스를 완주하고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개인 SNS에 업로드하면 특별한 선물을 받을 수 있다.

89hklee@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