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7973 0372018101248137973 07 0703001 5.18.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이슈]홍상수 감독X김민희, '풀잎들' 간담회도 불참…국내 행보 無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홍상수 감독, 배우 김민희 / 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클레어의 카메라’에 이어 ‘풀잎들’의 언론배급시사회에도 불참한다.

오는 16일에는 홍상수 감독의 22번째 작품 ‘풀잎들’(감독 홍상수/ 제작 전원사)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된다. 대개의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영화 상영 후 기자간담회가 진행되지만, ‘풀잎들’의 경우에는 기자간담회가 진행되지 않을 예정이다. ‘풀잎들’은 죽음과 삶의 교차를 그려낸 작품으로 ‘오! 수정’, ‘북촌방향’, ‘그 후’에 이은 홍상수 감독의 4번째 흑백영화이자 뮤즈 김민희와 함께한 5번째 영화다.

앞서 ‘풀잎들’은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과 제56회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부문 및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 잇따른 초청을 받으며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서도 공식 초청되며 개봉 전 미리 관객들과 만남을 가졌다.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이후에는 영화에 대한 호평들이 쏟아지며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7일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진행된 야외무대인사에서도 영화의 주역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김새벽, 신석호, 공민정 세 사람만이 무대에 올라 홍상수 감독을 대신해 관객들과 소통했다. 올해 초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진행된 시사회에서도 동반 참석을 하며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특히 최근에도 두 사람은 제71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 동반 참석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영화 '풀잎들' 포스터


허나 유독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국내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여전히 그의 근황은 지인에 의해서만 전해지고 있는 상황. 두 사람이 함께 공식 석상에 참석한 것도 지난해 3월 진행된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언론배급시사회가 마지막이었다. 당시 두 사람은 불륜설 이후에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참석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공식화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개봉한 ‘그 후’부터 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언론배급시사회만 진행했을 뿐, 기자간담회를 진행하지는 않았다.

그렇게 대중들 앞에서 사랑을 확인했던 두 사람은 ‘밤의 해변에서 혼자’ 이후 침묵을 택했다. 국내 언론과의 소통은 전무했다. 인터뷰 또한 진행되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결별설이 등장하기도 했지만, 여전히 두 사람은 해외 영화제에서 함께 모습을 드러내며 변하지 않는 애정을 과시했다. 최근 ‘강변호텔’에 출연한 기주봉이 제71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계속해 홍상수 감독의 작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과정에서 대중들과 소통이 줄어드는 과정은 다소 아쉬움을 남긴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22번째 장편 영화 ‘풀잎들’은 오는 25일 국내 정식 개봉을 앞두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당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만큼 대중들에게 또 어떤 반응을 얻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민희, 정진영, 기주봉, 서영화, 김새벽, 안재홍, 공민정, 안선영, 신석호, 김명수, 이유영 등 그간 홍상수 감독의 작품들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