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7255 1112018101248137255 04 0401001 5.18.12-RELEASE 111 서울경제 0

‘트럼프 압박’ 무색...中 대미흑자 사상 최대 경신

글자크기

9월 수출액 14.5% ‘깜짝 증가’

美 추가 압박 명분될 가능성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이 100일째로 접어들었지만 중국의 대미 흑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해관총서는 12일(현지시간) 지난달 중국의 수출액이 2,266억9,0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14.5% 증가했다고 밝혔다. 9월 수출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와 전달 증가율인 8.2%와 9.8%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9월 수입액은 1,950억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14.3% 증가했다. 수입 증가율은 시장 전망치인 15.3%에는 미치지 못했고, 전달 증가율 20.0%보다는 5%포인트가량 낮아졌다.

9월 중국 무역수지는 316억9,0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해 시장 예상치인 192억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는 341억3,000만달러로 사상 최대 기록했다. 8월 대미 흑자가 310억5,000만달러를 기록해 사상 최대치를 찍었는데 한달 만에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리쿠이원 해관총서 대변인은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미 무역 마찰이 우리나라 대외무역 발전에 일정한 어려움과 충격을 준 것은 사실이지만 그로 인한 직·간접적인 영향은 전체적으로 통제 가능한 수준”이라며 “우리나라 대외무역은 전체적으로 안정된 가운데 진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7월 6일 미국이 34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때린 지 100일째 접어들었지만 중국 무역수지가 견고한 상태를 유지하면서 미국의 압박이 더 강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경제는 아주 상당히 침체했고, 내가 하고자 한다면 할 게 많다”면서 “중국은 협상 테이블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