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7185 1092018101248137185 03 0301001 5.18.12-RELEASE 109 KBS 0

9·13 대책 한 달…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3분의 1로 급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 한달을 맞은 가운데, 서울 아파트 시장에 관망세가 확산하면서 매매가 상승폭이 크게 줄었습니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9·13 대책 발표 이후 한 달간 서울 아파트값은 0.86%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대책 발표 직전 한 달의 2.82%에 비해 오름폭이 3분의 1 이하로 둔화한 것입니다.

대책 발표 전 한 달간 3.19% 올랐던 송파구는 대책 발표 이후 0.77%로 오름폭이 줄었고 강남구는 2.24%에서 0.90%, 서초구는 2.23%에서 0.95%로 각각 상승폭이 감소했습니다.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단지에서는 호가가 1억∼2억 원 이상 떨어진 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실제 거래는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강북 비투기지역 아파트값도 오름세가 주춤한 모습입니다. 대책 발표 전 한 달간 4.41%의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성북구는 발표 후 1.45%로 오름폭이 둔화했고, 강북구는 4.23%에서 1.15%로, 노원구는 4.03%에서 2.23%로 오름폭이 각각 줄었습니다.

일부 다주택자 또는 사정이 급한 집주인들이 호가보다 수천만 원 낮춘 급매물을 내놓고 있지만 아직 전반적인 시세가 약세로 돌아섰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이번주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0.16% 오르며 지난주(0.19%)보다 상승폭이 둔화했습니다. 지난 9월 말 0.57% 올랐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은 9월 들어 부동산 대책 발표의 여파로 5주 연속 오름폭이 줄었습니다.

전셋값은 서울이 지난주 대비 0.05% 올랐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지역은 각각 0.01% 오르며 안정세를 보였습니다.

모은희기자 (monni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