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7179 1112018101248137179 03 0306001 5.18.12-RELEASE 111 서울경제 0

서울·수도권 주택사업 체감경기 급락···"9·13대책 영향"

글자크기

주택상업연구원 "정책적 요인 반영으로 실적치가 전망치를 밑돈 것이 영향"으로 분석

서울경제

9·13 부동산 대책을 비롯한 정부의 강력한 주택수요억제정책의 여파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주택사업 체감경기가 급락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12일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가 지난 달보다 13.3포인트 하락한 69.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의 경우, 지난 달 HBSI 전망치가 112.5까지 상승한 것에 반해 80.8로 급격하게 하락했으며, 경기(90.6)와 인천(94.2) 역시 각각 67.6, 65.3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또한 지난달 실적치도 서울 77.0, 경기 71.4, 인천 60.0으로 전망치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도 전국 실적치는 전망치(82.3)보다 9.8포인트 낮은 72.5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이에 대해 “9·13 대책, 9·21 공급대책 등 정책적 요인이 지난달 주택공급시장에 반영되면서 9월 실적치가 전망치보다 매우 낮았고, 이달 전망치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외에도 재개발·재건축·공공택지 10월 수주전망이 재개발 86.5, 재건축 84.6, 공공택지 87.2를 나타내면서 주택사업자의 주택건설 수주가 힘든 상황을 보여줬다. 특히 수주의 경우, 정부의 계속되는 규제와 물량 감소로 인해 정비시장이 위축했고, 서울·수도권과 부산 등 광역시 주요 정비 사업장을 중심으로 치열한 경쟁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연구원은 “최근 5년간 10월 HBSI 전망치의 하락 기조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지방을 중심으로 공급시장에 대한 정책적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공급시장 위험관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하는 수치로,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이다. 이 수치가 기준선인 100을 이상이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대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아지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노진표 인턴기자 jproh93@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