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5715 0022018101248135715 01 0101001 5.18.16-RELEASE 2 중앙일보 42284279

이재명 "이명박·박근혜 때도 문제안됐는데…왜 지금"

글자크기
자택 압수수색을 당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근 길에 "사필귀정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12일 오전 11시 40분쯤 출근을 위해 자택을 나서면서 심경을 묻는 취재진에게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도 문제되지 않은 사건인데 6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왜 이런 과도한 일이 벌어지는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직 당시 권한을 남용해 친형 재선씨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지사는 올해 지방선거 기간에 방송토론 등에서 이런 의혹을 부인한 혐의,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당했다.

중앙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자택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 20분부터 수사관 40명을 보내 이 지사의 신체와 자택, 성남시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지사는 "(경찰이) 휴대전화 하나 압수해갔다"며 "전화기 하나 찾으려고 왜 이렇게 요란하게 압수수색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관련 의혹에 대해 "곧 공식 브리핑하겠다"고 밝혔다.

심경에 대해서는 "세상 이치가 그렇듯이 결국은 진실에 기초해서 합리적 결론이 날 것이라 믿는다"며 "도정에 지장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