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5651 0232018101248135651 03 0301001 5.18.15-RELEASE 23 아시아경제 47215956

홍종학 "소득주도성장=최저임금 인상으로 생각하게 해 죄송"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부처로서 존재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홍종학 중기부 장관이 일부 시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은 "중기부가 문재인 정부의 핵심부처로 출범했으나 존재감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있다"며 "소관부서 장관이 자기 일은 안 하고 남의 부처 일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홍 장관 취임 후 언론을 통해 가장 크게 부각된 발언은 '최저임금 인상은 내수진작 확대로 경기를 부양하는 것',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서민지갑을 빵빵하게 해 돈을 돌게 할 것' 등"이라며 "이게 중기부 장관으로서 가장 많이 부각되는 것이 맞느냐"고 질책했다.

홍 장관은 "내각의 일원으로서 (정부 정책 방향을) 명확하게 하고 싶어 얘기한 것인데 소득주도 성장이 곧 최저임금 인상이라고 생각하게 해 상처를 주게 된 분들도 있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중기부가 일자리안정자금을 홍보하는 데 정책역량을 쏟고 있다"며 "고용노동부 장관이 할 일을 왜 중기부 장관이 하고 있느냐. 장관으로서 중기부가 나갈 방향에 대해 명확히 기획하고 그에 걸맞는 행동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장관은 "열심히 했지만 부족한 점이 있다"면서도 "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이 바로 소상공인을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정책을) 잘 몰라 혜택을 못받는 소상공인이 많다. 일자리안정자금을 홍보하는 것도 중기부의 일"이라며 "일반인들의 생각과 정부의 생각 간에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이 단순히 소득주도 성장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애로사항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많지만 저희가 돕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