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5229 0512018101248135229 05 0506001 5.18.15-RELEASE 51 뉴스1 0

한국, '7전 1무6패' 우루과이와 악연 끊어낼까…최근 6연패

글자크기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서 킥오프

뉴스1

한국은 우루과이를 상대로 7전 1무 6패에 그치고 있다. /뉴스1 DB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지난 1982년부터 시작된 우루과이와의 악연을 끊을 수 있을까.

한국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른다. 한국과 우루과이의 역대 여덟 번째 격돌이다.

지난 1982년 우루과이와 처음으로 맞붙었던 한국은 지금까지 7경기를 치르면서 단 한 번도 웃어 본적이 없다.

한국은 1982년 인도 캘커타에서 열린 네루컵을 통해 우루과이와 첫 경기를 펼쳤다. 당시 한국은 정해원, 장외룡의 연속골로 2-0으로 앞서다가 후반에 2골을 내줘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후 한국은 우루과이만 만나면 고개를 숙였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0-1로 패했고 이후 우루과이와 국내서 총 세 차례 평가전을 가졌지만 모두 무릎을 꿇었다.

우루과이를 상대로 가장 뼈아픈 패배는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때다. 당시 한국과 우루과이는 16강전에서 격돌했는데 한국은 이청용이 한 골을 넣었지만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에게 2골을 허용하면서 1-2로 졌다. 당시 우루과이는 4강까지 진출했다.

가장 최근인 2014년 9월에는 신태용 전 감독이 임시로 지휘봉을 잡아 상대했지만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게 결승골을 내줘 0-1로 패했다. 한국은 최근 우루과이를 상대로 6연패 중이다.

이번에도 승리를 예상할 수 없다. 우루과이는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 5위인 세계적인 강호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8강전에 오른 바 있다.

최근 한국을 상대로 득점했던 수아레스와 히메네스가 각각 셋째 아이 출산과 부상 때문에 소집 되지 않았지만 주축 대부분은 한국을 찾았다.

최고 스타인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를 비롯해 '주장'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루카스 토레이라(아스널), 로드리고 벤탄쿠르(유벤투스) 등 빅클럽에서 활약하는 주전들은 한국을 상대로 7연승에 도전한다.

선수 명단도 화려한데 한국전을 앞두고 마음가짐도 단단히 했다. 고딘은 전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은 월드컵에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준비를 잘 해야할 것 같다"면서 "쉽지 않을 것 같다. 수비에 집중한 뒤 역습을 노리겠다"고 경계했다.

한국 역시 마냥 물러날 생각은 없다. 황희찬(함부르크)은 " "지금까지 우루과이를 이긴 적이 한 번도 없지만 홈에서 많은 관중들 앞에서 경기를 치르는 만큼 이기는 축구를 하도록 하겠다"고 다부진 출사표를 던졌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