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35079 0022018101248135079 05 0501001 5.18.15-RELEASE 2 중앙일보 4245982

류현진 NLCS 2차전 등판...14일 오전5시9분

글자크기
안개가 걷혔다. 류현진(31·LA 다저스)이 14일 오전 5시9분(한국시간) 시작하는 밀워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에 출격한다.

중앙일보

14일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 등판이 확정된 LA 다저스 류현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오는 12일 외신 인터뷰에서 NLCS 선발 로테이션을 발표했다. 13일 열리는 1차전 선발은 예상대로 클레이튼 커쇼. 2차전은 류현진이 들어간다. 1·2차전은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있는 밀러파크에서 열린다다.

로버츠 감독은 현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서 잘 던진 류현진이 좋은 흐름을 이어갈 필요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일부에서는 류현진이 16일 다저스의 홈 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3차전 선발로 나올 수 있다는 전망도 했지만 로버츠 감독은 순리대로 2차전에 류현진을 내세우기로 했다.

류현진은 지난 5일 애틀랜타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막판 부진했던 커쇼는 6일 NLDS 2차전에서 8이닝 무실점하면서 에이스의 위용을 되찾았다. 로버츠 감독은 NLCS 1차전 선발로 커쇼를 이미 예고했다.

커쇼가 6일을 쉬고 NLCS 1차전에 등판하면서, NLCS 2차전에 등판하는 류현진의 휴식일은 8일이 됐다. 16일 3차전까지 류현진의 등판이 미뤄졌다면 열흘이나 쉬게 돼 경기 감각이 떨어질 수 있다.

2차전 선발 투수는 6차전에 활용할 수 있다. 3차전 선발은 7차전에 나서게 되는데 이럴 경우 마운드 운영이 복잡해진다. 7차전이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데다, 마지막 경기에는 투수 총력전을 벌이는 경우가 많아서다.

류현진이 밀워키 원정에 등판한 건 2013년 5월23일 단 한 차례였다. 당시 류현진은 7과3분의1이닝 6피안타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이 홈 경기에 강한 건 사실이지만 밀러파크에 약하다고 볼 수 없었다. 지난 11일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홈·원정 어디에서도 잘 던질 수 있는 베테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사실상 류현진의 NLCS 2차전 등판을 시사한 발언이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