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27489 0012018101248127489 04 0403001 5.18.12-RELEASE 1 경향신문 0

트럼프, “북한과의 관계 매우 좋아···폼페이오는 스타”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 “정말 좋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의와 인터뷰에서 “(예전에는 북한과) 전쟁으로 치달았지만, 지금은 정말로 관계가 좋다”고 평가하며 북미관계 개선을 자신의 치적으로 꼽았다.

최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대해서는 “그는 얼마 전 북한에서 돌아왔고, 그는 환상적이고, 지금 스타가 됐다”고 극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연관해 우리가 한 일을 보라”면서 “지금 북한에는 핵실험도 없고, 미사일 발사도 없다. 아무것도 없다. 우리는 많은 것을 해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쟁으로 가고 있던 북한과 우리가 한 일을 보라. 알다시피 지금은 관계가 좋다”고 다시 말한 뒤 “그것은 변화였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의 북미 대화 국면에 대한 노력과 성과를 내세우며, 자신이 취임하기 전에 북한과 전쟁할 가능성이 충분했고, 전쟁이 벌어졌다면 수백만 명이 희생됐을 것이라고 여러 차례 말한 바 있다.

그는 또 북한 비핵화 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대해 “그는 환상적이다. 그는 스타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무역적자 문제를 거론하며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다시 한 번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한국 같은 부유한 나라들을 보호하고 그들은 우리에게 돈을 주지 않는 끔찍한 군사계약, 사실 그것은 터무니없는 것이다. 우리는 세계를 보호하고 그들은 돈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경향신문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뉴스팀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