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26991 0532018101248126991 04 0401001 5.18.16-RELEASE 53 노컷뉴스 22852138

트럼프 "북한과 전쟁할 뻔했지만 지금은 관계 좋다"

글자크기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노컷뉴스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 중단 등 위협이 감소한 것을 자신의 치적으로 꼽으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스타'라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 등 부자나라를 지켜주고 있지만 비용을 내지 않고 있다며 방위비 문제를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의 프로그램 '폭스앤프렌즈'와 전화 인터뷰를 하면서 "우리가 북한과 한 것을 보라. 전쟁까지 갈 뻔 했지만 지금은 아시다시피 관계가 좋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그는 환상적이었다. 그것은 변화였고 그는 환상적이었으며 '스타'였다"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이끌고 있는 폼페이오 장관을 추켜세웠다.

그는 재차 "우리가 한 것을 한번 보라. 전쟁이 될 뻔했지만 지금은 정말로 관계가 좋다. 미사일도 시험발사도, 핵실험도 없다. 아무것도 없다"고 재차 북미관계 개선의 성과를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화 인터뷰 도중 한국 등과의 방위비 분담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한국 같은 부자나라를 보호하고 그들은 우리에게 돈을 주지 않는 끔찍한 군사계약"이라며 "터무니 없는 것"이라고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