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23025 0372018101148123025 06 0602001 5.18.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끝까지 사랑' 남기애, 이응경에 강은탁·홍수아 과거 사이 밝혔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KBS2 끝까지 사랑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남기애가 이응경에게 홍수아와 강은탁의 과거 사이를 폭로했다.

11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연출 신창석/극본 이선희)에서는 임신 사실을 알게 된 한가영(이영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가영은 임신 사실을 알게 되고 누군가 자신을 계단에서 밀쳤다는 걸 알게 됐다. 한가영은 자신을 찾아온 강세나(홍수아 분)에게 "아까 계단에서 밀쳤냐"라고 물었다. 강세나는 "무슨 소리 하냐. 날 싫어하는 건 알겠는데 어떻게 그런 짓을 하겠어?"라고 모른 척했다. 한가영은 "임신한 거 알면 정한 씨가 날 안 떠날까 봐 그러냐. CCTV 찾아보기라도 할까"라고 말했다. 이에 강세나는 "처음부터 너한테 원한 건 딱 하나다. 윤정한이랑 헤어지는 거. 윤정한(강은탁 분)만 떠난다면 더 바랄 것도 없다"라고 밝혔다. 한가영은 "우리 이혼했다. 그러니까 약속 지켜달라. 엄마 대 엄마로. 난 그 남자를 놓쳤지만 또 다른 기회가 열렸다. 엄마가 열렸다. 새언니도 좋은 엄마가 돼서 아이를 낳아 기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가영은 윤정한 가족에게 연락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가영은 메시지를 통해 "돌아오라는 게 아니라 자식의 존재를 정한 씨는 알고 있어야 할 거 같아서"라고 전했다. 한가영은 윤정한이 도착할 때가 됐어도 연락이 오지 않음에 서글퍼했다. 한가영은 화장품을 배우기 위해 대학에 입학하기로 결심했다. 홀로 공원에 앉은 한가영은 "정한 씨 돌아올 때까지 좋은 생각만 하면서 행복하게 지낼 거야. 아가야, 너도 무조건 찬성이지? 우리 둘이 잘해 보자"라고 마음먹었다.

시간이 흐르고 강세나는 아이를 낳았다. 한가영은 임신한 채 대학을 다니고 있었다. 강세나는 산후조리원에서 나오자마자 YB시티 기공식에 참석했다. 아이를 놓고 가야 한다는 말에 한두영(박광현 분)과 한수창(김하균 분)의 표정은 좋지 않았다. 강현기(심지호 분)는 윤정빈(정소영 분)과 옷가게에서 마주쳤다. 윤정빈이 곧 결혼한다는 소식을 들은 강현기는 좌절했다. 강현기는 윤정빈을 쫓아가서 "오늘 기공식했대. 아마 기사 나갈 거야"라고 말했다. 윤정빈은 "우리는 언제나 타이밍이 안 좋았지. 또 까먹을 뻔했다. 고마워"라고 전했다. 하영옥(남기애 분)은 가족이 공장을 잃고 공장이 망하게 된 게 강세나가 계획한 사실을 언론 보도로 알게 되고 좌절했다.

한가영은 뒤늦게 엄마에게 "제동이 짐작이 맞다. 그때 그 사람 떠날 때 우리 이혼했다. 이유가 꼭 있어야 하나"라고 털어놨다. 한가영 엄마는 "이유가 없잖아. 설사 이유가 있다 치자. 그렇게 쉬워? 신청하고 재판 받고 신고해야 이혼이지"라며 이혼 사실을 부정했다. 한가영은 "하면서도 실감이 안 나더라"라고 말했다. 강세나 가족이 윤정한 공장을 망하게 한 주범이라는 걸 알게 된 이후 한가영 엄마는 숨겨진 진실이 있을 거라는 걸 알았다. 한가영은 윤정한이 자기 임신 사실도 모른다며 돌아올 거라 생각했는데 돌아오지도 않는다고 털어놨다.

한가영은 하영옥을 찾아가 윤정한의 출처를 물었지만, 돌아온 대답은 "내가 30억 사기 당한 거, 정한이는 그거 세나 짓이라고 생각했으니까 그런 거야. 세나가 있는 한 너희 집에는 안 보낸다. 너희 집은 우리 집안이랑 원수 집안이니까. 그 애, 우리는 못 받아준다"였다. 한가영 엄마에게 하영옥은 "그 집 딸이 아니라 그 집 며느리 강세나가 문제다. 강세나가 미국에서 밑바닥으로 살 때 어느 멀쩡한 놈이 5년이나 학비를 내줬는데 부잣집 아들 꿰차고 버림받았다. 버림받은 게 내 아들이다. 그 집 며느리 강세나, 뉴욕에서 내 아들과 5년이나 같이 살았다"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