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21271 0112018101148121271 08 0802001 5.18.16-RELEASE 11 머니투데이 46724377

[MT리포트]온라인 '큰손' 부상…SNS로 트렌드 주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편집자주] '실버 서퍼(silver surfer)'가 새로운 콘텐츠 소비층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실버 서퍼는 경제력이 있으면서 인터넷, 스마트폰 등 IT(정보기술) 기기를 능숙하게 조작할 줄 아는 장년층(노인)을 일컫는 신조어다. 이들을 주 시청자층으로 내세운 뉴미디어 채널이 속속 생기고 시니어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TV 프로그램들이 인기절정이다. 실버층을 겨냥한 미래형 콘텐츠도 개발되고 있다. 콘텐츠 시장에 불고있는 실버 열풍을 알아봤다.

['실버서퍼'의 유혹④]50~60대 온라인 쇼핑 비중↑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버서퍼'(디지털 기기에 능숙한 고령층)가 온라인 시장의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했다. 모바일 쇼핑, SNS(사회관계망) 활동에 적극 나서며 시장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10일 전자상거래 플랫폼 옥션의 2018년 상반기 연령대별 판매량 통계에 따르면 2014년 상반기 대비 50대, 60대 이상의 구매량 증가율이 각각 130%, 171%로 집계됐다.

연령대별 증가율 순위에서 60대 이상이 1위, 50대가 2위를 차지했다. 50~60대가 전체 구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7%로 4년 만에 10%포인트 높아졌다. 50~60대는 안정적인 경제력을 바탕으로 여행·항공권, 브랜드 의류, 수입 명품 등 소비를 크게 늘렸다. 옥션은 PC, 스마트폰 사용에 적극적인 50~60대가 늘어나면서 20~30대와 함께 온라인 쇼핑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실버서퍼의 온라인 쇼핑 증가는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에서도 확인됐다. 위메프의 올 상반기 쇼핑 통계에 따르면 50~60대 소비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 증가했다. 회원 수는 3년 전보다 2.6배 늘었다. 위메프는 이런 흐름에 맞춰 실버서퍼를 위한 전화 주문 서비스 '위메프 텔레마트', 맞춤 상품 추천 '원더풀 시니어', 모바일 교육 'W아카데미'를 운영 중이다.

머니투데이

SNS에서도 실버서퍼의 영향력은 날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제시한 '2017 한국미디어패널조사'의 세대별 SNS 이용률을 보면 50대는 전년 33.4%에서 34.6%로, 60대는 10.9%에서 12.9%로 늘었다. 특히 50~60대 SNS 사용자의 평균 이용시간이 크게 늘었다. 하루 평균 이용시간은 50대 55.9분 → 66.4분, 60대 36.2분 → 60.5분으로 대폭 증가했다. 50~60대 이용시간이 40대(57.2분)보다 길게 나타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인구 중심축이 40대 이후로 이동하면서 자연스럽게 50~60대 영향력이 모든 영역에서 커지고 있다"며 "이들 세대의 모바일 접근성과 활용도가 크게 증가하면서 온라인 시장 트렌드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진욱 기자 sjw@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