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15131 0112018101148115131 01 0104001 5.18.12-RELEASE 11 머니투데이 46726642

[300어록]"김영란, 존함으로 밥값 하나도 철저해야 한다고 하신 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the300]전희경 한국당 의원,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편향 논란 지적

머니투데이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교육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원장님은 '존함'으로 밥값 하나도 철저해야 한다고 하신 분이다"(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을 처음 제안한 김영란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이다.

전 의원은 대입제도개편 공론화 과정에서 시민참여단을 정치적 성향으로 뽑았다는 논란을 지적했다. 전 의원이 "대입제도개편과 무관한 사항에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받은 것은 위법"이라고 지적하자 김 위원장은 "그렇게 말한다면 그런 측면이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전 의원은 "위원장님은 '존함'으로 밥값 하나도 철저해야 한다고 하신 분"이라며 "김영란법으로 대표되는 위원장의 현실인식, 법인식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주목적이 선거 여론조사가 아니지만 선거여론조사항목을 넣어서 했다"며 "위법이 되지 않기 위해서 노력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 모집하면서 개인정보 보호문제로 가상전화번호를 이용했다. 이 과정에서 선관위가 선거여론조사 때 쓰는 번호를 사용하기 위해 선거여론조사형 질문을 넣었다.

강주헌 기자 z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