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14031 0102018101148114031 04 0401001 5.18.16-RELEASE 10 서울신문 0

관절염 심했던 ‘비만’ 개, 다이어트 성공 후 건강 되찾아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몬티의 다이어트 전후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만 때문에 관절염까지 얻었던 개가 혹독한 다이어트 끝에 달라진 새 모습을 공개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영국 스코틀랜드 사우스래너크셔에 사는 래브라도 콜리 혼종견 ‘몬티’. 올해 12살이 된 몬티는 지난해까지 심한 관절염으로 걷는 것을 힘들어했다.

몬티의 관절염 원인은 다름 아닌 과체중. 평소 주인이 먹다 남긴 음식을 먹는 것을 좋아했던 몬티의 몸무게는 무려 38.65㎏으로, 동종견에 비해 다소 체중이 많이 나가는 편이었다.

결국 몬티의 주인인 노르마 처칠과 피터 처칠 부부는 몬티를 개 전용 피트니스 클럽에 보내 혹독한 다이어트를 하게 했다.

지난 1년 간 개 전용 ‘팻 클럽’(Fat club)에서 쉬지 않고 다이어트에 노력한 결과, 몬티는 1년 만에 몸무게 3㎏을 건강하게 감량하는데 성공했다. 목둘레는 2㎝, 배 둘레는 5㎝가 줄어들었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몬티는 얼굴의 윤곽이 되살아났고, 움직임이 가벼워졌다. 무엇보다도 오랫동안 몬티를 괴롭히던 관절염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뛰어다닐 수 있게 됐다.

주인인 노르마는 “다이어트를 시키기 전까지는 관절염 약을 먹게 했었다. 하지만 다이어트를 시작하게 한 뒤로는 약을 먹이지 않았고 남은 음식도 더는 주지 않았다”면서 “몸무게가 줄어들면서 몬티의 움직임이 달라지는 것이 확연히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여느 개들처럼 높게 점프를 하거나 뛰어다니는 것이 가능해졌다”면서 “만약 몸무게를 감량하지 않았거나 식습관과 관절염을 그대로 방치했다면 더는 몬티를 보지 못했을 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몬티의 다이어트를 책임진 팻 클럽 관계자는 “매일 몬티가 먹는 음식의 양을 체크했고 시간을 정해 꾸준히 운동하게 했다”고 비결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