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13931 0242018101148113931 01 0101001 5.18.15-RELEASE 24 이데일리 0

전원책 "김무성·홍준표?…당 대표할 인물 새로 등장해야"

글자크기

11일 출범한 한국당 조강특위 기자간담회

"이 지경까지 당 만든 사람들 할 말 없어야"

"자기 안위 생각하면 국민이 용서 안 할 것"

이데일리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김용태 위원장 등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원·김석기 위원, 김 위원장, 김 비대위원장, 전원책·강성주·이진곤 위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이 11일 “당을 대표하고 당을 대신 할 수 있는 인물들은 새롭게 등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내부에서 바른정당 분당과 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이 있는 김무성 의원과 홍준표 전(前) 대표를 겨냥한 전당대회 출마 금지 조항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이들이 전당대회 출마 등 당 전면에 나서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전 위원은 이날 출범한 조강특위 기자간담회에서 “그것을 면목일신(面目一新)의 기회로 삼지 않으면 당이 도로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이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조강특위를 사실상 진두지휘할 전 위원은 앞서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서도 김 의원과 홍 전 대표에 대해 “다 알아서 빠질 것”이라며 “조강특위가 칼을 가지고 (그분들) 목을 직접 치는 것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한 바 있다.

전 위원은 향후 당협위원회 운영위원장 교체작업에 현역의원들이 반발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리가 잘하고 공정하면 반발할 수 없을 것”이라며 “국민의 뜻을 어길 정치인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지경까지 당을 만들어 놓은 사람들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한다”며 “허명뿐인 의원들이 만약의 자기 안위만 생각해서 우리들 결정에 반발하면 국민이 용서 안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국민들도 진영논리에 빠져서 친박(박근혜)과 가까운 사람은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찬성한 사람을 전부 쳐내라’ 요구하고, 또 박 전 대통령의 재임 기간을 실정기간으로 보는 보수층 인사들은 ‘친박 핵심들 다 쳐내라, 십상시는 다 쳐내라’ 얘기를 한다”며 “이거 빼고 저거 빼면 이 당에 뭐가 남겠느냐”며 무조건적인 인적쇄신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앞서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아침 회의에서 향후 당협위원장 교체작업을 통한 인적쇄신을 담당할 조강특위 구성을 완료했다. 당 내부 위원으로는 당연직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을 포함해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과 김성원 조직부총장이, 외부위원으로는 전 위원과 이진곤 전 새누리당 윤리위원장·강성주 전 포항 MBC사장·전주혜 변호사가 선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