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13141 0242018101148113141 02 0201001 5.18.16-RELEASE 24 이데일리 46908126

'동물 혐오 범죄?'…수원 잔디밭서 또 못 박힌 반려견 간식 발견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경기 수원시 구 농촌진흥청 부지 잔디밭에서 못이 박힌 반려견 간식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수원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2시께 반려견과 함께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 구 농촌진흥청 내 잔디밭을 산책하던 A씨는 반려견이 뭔가를 집어먹은 뒤 입 주변에 피를 흘리며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자 급히 인근 동물병원을 찾았다.

X선 검사 결과 반려견의 위에서는 5㎝가량 길이의 못이 발견됐다. 다행히 반려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을 전해졌다.

경찰은 누군가 의도적으로 반려견 간식에 못을 박은 뒤 공원에 살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장소에는 지난 8월에도 못이 박힌 반려견 간식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였으나, 당시 피해자가 없고 관련 증거 확보가 어려워 내사종결 처리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발생 장소를 직접 비추는 CCTV가 없어 산책로 입구와 주변부 등으로 수색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라며 “용의자가 밝혀지면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도구·약물 등 물리적·화학적 방법을 사용해 상해를 입히는 행위나 잔인한 방법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를 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