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097055 0032018101148097055 07 0715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교황청, 교황 방북 계획 묻자 "공식 초청장 기다리는 중"

글자크기

교황청 관계자 "교황 방북 성사시 미국 진보층 여론 반전에 영향 있을 것"

(바티칸시티=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전 세계 13억 가톨릭 신자들의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에 응해 북한을 방문할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교황청 공보실 대변인은 교황의 방북 가능성을 묻는 말에 아직 교황청 차원의 공식 답변을 내놓을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렉 버크 대변인은 10일(이하 현지시간) 바티칸 기자실에서 연합뉴스 기자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이 공식적으로 도착하는 것을 기다리고 있다"며 내주 교황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교황에게 공식 전달할 때까지는 이 사안에 대해 따로 언급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는 18일 바티칸에서 만나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오는 16∼18일 유럽 순방의 일환으로 교황청과 이탈리아를 찾아 18일 정오 프란치스코 교황과 면담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교황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공식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7일에는 교황청의 국무총리 격인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의 집전으로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리는 한반도 평화 기원 미사에 참석한다.

국제적으로 평화와 화해의 상징인 교황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 기반을 확산하는 중요한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는 점에서 교황의 행보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특히, 교황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협상에 비판적인 미국 진보층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교황청의 한 관계자는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교황의 북한 방문이 현실화될 경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상 과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미국의 여론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교황청이 전통적으로 분쟁 해결과 세계 평화 중재를 위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왔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특히 그동안 한반도의 평화에 각별한 관심을 표명해온 점을 고려할 때 교황의 방북 가능성이 낮지 않다는 것이 교황청 안팎의 추측이다.

교황의 해외 순방지를 결정할 때 돌다리도 두드려볼 정도로 현지 사정과 여론 등을 철저하게 파악하는 것으로 유명한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을 놓고도 다각도로 경우의 수를 따져보는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결국은 방북 성사 여부는 교황의 의지와 결단에 좌우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교황청의 한 관계자는 "교황이 문재인 대통령과 내주 이야기를 나눈 뒤 결국 스스로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내주 교황과의 면담에서 교황청이 북한에 이용당할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킨다면 교황이 결단을 내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로, 교황의 북한 방문을 우려하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은 "최근 중국과의 주교 임명안에 합의함으로써 중국 공산당에 굴복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교황이 세계 최악의 인권 탄압국 가운데 하나인 북한을 방문할 경우 또 다른 비판에 처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인권 탄압 행적을 들며, 교황청이 남북한의 화해 행보를 지지하는 것을 곱지 않게 보는 시각은 국내에서도 존재한다.

폴 리처드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이 지난 7월 방한해 여야 가톨릭 신자 국회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한 야당 의원이 교황청이 왜 북한의 인권 탄압에 대해 목소리를 내지 않느냐고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갤러거 장관은 "전쟁이 나면 모든 게 끝이다. 인권을 이야기할 틈도 없게 된다"며 평화를 우선 정착시킨 뒤 인권을 논의하는 방식으로 한 단계, 한 단계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교황청 소식통은 이와 관련 "갤러거 장관의 입장을 교황청의 공식 입장으로 봐도 무방할 것"이라며 일단 화해의 물꼬를 트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교황청의 시각이라고 말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