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952512 0142018100347952512 03 0303001 5.18.1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부동산 대출 옥죄는데도… 韓 가계빚 증가 세계 3위

글자크기
GDP대비 가계부채 95.2%.. 1년새 2.3%↑ 中·홍콩 다음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대출규제 강화 조치에 나서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가계빚 증가 속도는 세계 3위로 나타났다.

3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한국의 올해 3월 말 기준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5.2%로, 1년 전과 비교해 2.3%포인트 상승했다. 이 같은 상승폭은 BIS가 집계한 43개 주요국 가운데 중국(3.7%포인트), 홍콩(3.5%포인트)에 이어 세 번째로 크다.

지난해 중반부터 정부가 부동산대책의 일환으로 대출을 옥죄는 정책을 본격 추진했지만 증가세를 막지는 못한 셈이다. 주요 대책이 발표되고 난 지난해 9월 말 이후로도 6개월간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포인트 상승했다. 홍콩(1.7%포인트), 호주(1.4%포인트), 중국(1.3%포인트)에 이어 상승폭이 세계 4위다.

올 1·4분기에도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0.4%포인트 상승하며 중국(0.9%포인트), 스위스(0.6%포인트), 호주(0.5%포인트)에 이어 세계 4위를 기록했다.

특히 1·4분기만 놓고 보면 올해 한국의 가계부채 비율 상승폭은 2002년(3%포인트) 이래 16년 만에 가장 크다. 정부는 지난해 6·19대책, 8·2대책 등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을 낮추고 대출심사를 깐깐하게 하는 방안을 내놨다. 같은 해 10월에는 2018년 신(新)총부채상환비율(DTI) 도입,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조기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경제성장세는 둔화된 반면 규제를 피해 신용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전세대출 등이 늘어나는 풍선효과가 나타난 것이 배경으로 꼽힌다.

한편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7위다. 가계부채가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전인 2014년 1·4분기(81.9%)에는 12위였는데 4년간 13.3%포인트, 순위로는 5단계 상승했다.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