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34802 1092018091547634802 02 0201001 5.18.11-RELEASE 109 KBS 0

‘중국 보따리상 몰려온다’…명절 앞두고 면세점 ‘싹쓸이’

글자크기

[앵커]

사드배치 이후 중국 정부의 한한령으로 중국인 관광객은 줄었는데, 면세점 업계는 매출 최고치를 찍고 있습니다.

관광객 대신 중국 보따리상들이 몰려와 면세품을 싹쓸어가기 때문입니다.

김지숙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시내 한 면세점입니다.

문도 안 연 아침부터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대부분 중국 보따리상입니다.

[중국 보따리상/음성변조 : "여기 줄 서 있는 사람들 다 보따리상 일거예요. 이 시간에 와야 사고 싶은 걸 살 수 있어요."]

제품이 미리 팔릴까봐 노숙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또 다른 서울시내 면세점, 중국에서 인기가 많은 상품을 대량으로 구매하기 위해 보따리상들이 큰 여행가방을 들고 줄을 길게 늘어서 있는 모습입니다.

사재기한 면세품들이 어깨 높이까지 쌓여있고, 엘리베이터로 실어 나르느라 사람이 탈 공간도 없습니다.

외국인이 한국산 면세품을 사면 현장 인도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중국인 보따리상/음성변조 : "(이렇게 많이 사면 다 팔려요?) 천천히 팔면 되지, 뭐."]

일인당 구매 갯수를 제한하자 아르바이트생까지 등장했습니다.

돈다발을 나눠 받은 이 남성, 대신 면세품을 사줍니다.

[중국 보따리상 아르바이트/음성변조 : "돈을 받고 사 주는 거예요. 이런 세트는 다 1인당 5개밖에 못 사요."]

보따리상끼리 물건을 두고 몸싸움을 하기도 합니다.

[면세점 직원/음성변조 : "여기서 사다가 대량으로 파는 (중국) 사람들이 많이 사요. 그 분들 없으면 우리 끝나요, 하하."]

중국 보따리상 덕분에 지난 3월 국내 면세점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67% 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김지숙기자 (vox@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