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32848 0202018091447632848 06 0602001 5.18.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종합] ‘내일도 맑음’ 설인아, 업둥이 충격 “난 아무데도 갈 데 없어” 오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내일도 맑음’ 설인아가 제 출생의 비밀에 힘들어했다.

14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에서는 강하늬(설인아 분)가 제 출생의 비밀을 알고 괴로워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하늬는 엄마 임은애(윤복인 분)가 황동석(김명수 분)과 나눈 대화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 그는 “내가 엄마 친딸이 아니라고?”라고 되뇌며 앞서 고모(백현주 분)가 했던 말들을 떠올렸다. 강하늬는 “별 뜻 없이 얘기한 말”이라고 부정하면서도 눈물을 쏟았다. 또한 과거 임은애의 산모수첩에서 실제 자신의 혈액형과 다른 걸 확인하고 의문을 품은 바 있다.

한편 황지은(하승리 분)이 박도경(이창욱 분)과 헤어지고 술에 취해 살자 윤선희(지수원 분)는 언니 윤진희(심혜진 분)의 지원을 받아 유학을 보내려고 했다. 하지만 윤진희는 박도경을 언급하는 윤선희의 말을 거슬린다며 “도경이는 이제 내 아들”이라고 감샀다. 이에 윤선희도 “나도 언니 말이 거스린다. 언니한테 수정이밖에 없는 줄 알았다”라고 받아쳤다.

그런가하면 강하늬는 제 출생의 비밀을 알고 있는 황동석을 찾아가 “저한테는 중요한 일이다”라며 솔직하게 말해달라고 했다. 이에 황동석이 딱 잡아떼자 강하늬는 엄마 임은애가 마음 아파할까봐 자신이 알게 된 사실을 비밀로 부쳐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강하늬는 임은애의 일하는 모습을 몰래 바라보다가 윤진희에게 들키고 자리를 피했다. 하지만 윤진희는 그런 모녀의 모습을 부러워했고, 박진국(최재성 분)도 “20년간 모녀가 얼굴 붉힌 일 한 번 없다”고 말해 윤진희가 더욱 부러움을 샀다.

황지은이 유학을 결심했고 이 사실은 박도경도 알게 됐다. 황동석은 “목적도 불분명하고 도망치듯 가는 건 아니다”라며 유학을 만류했다.

그런 사이, 황동석은 윤선희에게 강하늬의 업둥이 사실을 털어놨다. 이에 윤선희는 “왜 사달을 만드냐”고 발끈했고, 강하늬가 윤진희의 친딸임을 모르는 황동석은 오히려 “왜 남의 일에 흥분하냐”며 윤선희에 의아함을 표했다. 윤선희는 “평생 몰라도 되는 사실을 왜 입방정을 떨었냐”라며 “사기는 사기대로, 산통은 산통대로 깨고, 일생에 도움이 안 된다”고 한탄했다.

이날 강하늬는 이한결의 전화를 계속 피했다. 이에 이한결은 “내가 강하늬씨 애인 맞냐? 무슨 일 있으면 나랑 상의해야 할 것 아니냐”고 음성메시지를 남겼다. 이를 확인한 강하늬는 “미안하다. 한결씨가 해결해 줄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나, 진짜 어떻게 해야 하냐. 도저히 엄마, 사랑이 얼굴 볼 자신이 없다. 난 아무데도 갈 데가 없다”며 늦은 밤 공원에서 홀로 오열했다.

방송 말미, 박도경은 황지은이 떠난다는 사실에 심란해하는 가운데, 새엄마 윤진희가 안타까워하며 위로했다. 이후 박도경이 바람을 쐬러 나가려는 찰나, 황지은이 찾아와 “우리 정말 안 되는 거냐”고 물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