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32649 1082018091447632649 06 0602001 5.18.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종합] '300' 휘성, '인섬니아'로 아이콘에 승리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가수 휘성이 아이콘과 대결에서 승리했다.

14일 방송된 tvN '300'에서 세 번째 대결 상대가 공개됐다. 이날 대결은 가수 휘성과 그룹 아이콘이 펼치게 됐다. 이날 두 팀은 녹화 날 처음으로 '떼창'을 함께할 아티스트를 만나게 됐다.

휘성은 300명 중 262명이 참석했다. 휘성은 "빨리 노래하고 싶다. 빨리 같이 놀고 싶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특히 강호동이 "리허설을 한 번도 안 해서 심경이 복잡할 것 같다"고 하자 "별로 안 복잡하다. 좋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아이콘과 함께할 아티스트도 공개됐는데, 아이콘은 300명이 모두 참석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는 '300' 사상 최초였다. 아이콘은 "소름이다. 와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린다. 사실 아직 공연을 시작도 안 했는데 벌써 전율이 오른다. 너무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휘성은 300명 전원이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결 전부터 -38점을 안고 가야 했다. 다만 휘성은 "저라는 사람 하나를 위해 262명이 와줬다. 지금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것 같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아이콘과 함께할 아티스트 중에는 40대 남성 팬도 있었다. 40대 남성 팬인 서웅 씨는 "딸이 아이콘을 너무 좋아하다 보니 팬사인회, 콘서트를 전부 같이 다닌다. 어제 콘서트도 갔다. 오다 보니까 또 오게 됐다"고 밝혔다.

서웅 씨는 또 "애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산다는 목표가 있다. 동생들이 어리다 보니까 큰 애랑 같이 놀아줄 시간이 없더라. 그래서 좋아하는 아이콘을 쫓아다니면서, 왔다 갔다 할 시간에 이야기라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말하면 애증이다. 돈도 많이 들어가고 시간도 많이 뺏긴다"며 웃은 뒤 "그런데 사랑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경연 무대에 오르게 된 팀은 아이콘이었다. 아이콘은 '사랑을 했다'와 '벌떼'라는 두 곡을 섞어 경연곡을 완성했다. 아이콘과 300명의 아티스트들은 '사랑을 했다'에서 핸드폰 조명과 귀여운 안무 등을 이용해 떼창을 완성했다. 또 '벌떼'에서는 반사판과 노란 손수건 등으로 화려한 무대를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아이콘의 무대를 본 휘성은 "1부터 10까지 구멍 없는 무대였다. 아이들 영상부터 몰입이 확 되기 시작했다. 이건 문화구나, 문화를 지금 보고 있는 거구나 싶었다. 누구 하나 구분 없이 완전히 하나가 되는 그 느낌을 진솔하게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는 "(무대를 하기 전에) 어떨지 전혀 가늠이 안 됐다. 중간에 울컥하는 부분도 있었다. 307명이서 함께 무대를 만든 거잖나. 저도 잊지 못할 거 같고 여러분도 잊지 말아 주셨으면 좋겠다. 천 명, 만 명이 있는 것보다 신났던 것 같다"고 말했다.

휘성의 무대도 공개됐다. 휘성은 시작 전 "편하게 하자" "좋은 추억 만들자"고 팬들을 다독였다. 본격적인 무대가 공개되자 분위기는 반전됐다. 휘성은 클럽 분위기로 편곡된 '인섬니아'(INSOMNIA)로 아티스트들과 함께 무대를 꾸몄다. 휘성과 262명의 아티스트들은 환상의 호흡으로 '하나의 목소리'를 만들어 냈다.

무대를 마친 휘성은 "아 이런 느낌이구나"라며 감동 받은 모습을 보였다. 휘성은 "262명이 저한테 무언가를 주고 싶어 해서 던지는 느낌이더라. 심사위원들이 있다는 것도 잊었다. 그냥 했다. 나 오늘 놀러 왔다. 진짜 그 느낌이 딱 들었다"고 말했다.

리아킴은 "제가 심사를 보고 있는 건지, 저도 일어나서 춤을 춰버렸다. 너무 신나고 어떨 때는 그냥 심플한 간단한 동작들이 훨씬 큰 에너지를 주고 가슴을 쿵쾅거리게 만든다는 느낌이 들었다. 장풍 퍼포먼스 너무 좋았다. 멋있었다"고 심사평을 말했다.

김이나는 "스토리가 있어서 이상한 감동이 든다. 이 자리에서 지켜보니 업계의 비밀이 보인다. 서로 주고받는 에너지를 눈으로 본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최종 우승은 휘성이었다. 휘성은 심사위원단의 평가에서 앞섰으며, 최종 점수는 134점으로 아이콘을 이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