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32312 0372018091447632312 06 0602001 5.18.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끝까지 사랑’ 홍수아X강은탁, 이영아에 옛연인 관계 들켰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안태경 기자] 이영아가 진실과 마주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연출 신창석, 극본 이선희)에는 집요하게 강세나(홍수아 분)의 뒤를 파는 에밀리(정혜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헤럴드경제

에밀리는 그간 부친과 연락을 끊고 지낸 줄 알았던 강세나가 거짓말을 했다는 걸 알게 됐다. 이에 마침 깜짝파티에 참석한 강현기(심지호 분)에게 접근해 강세나의 배경에 대해 알아내려고 했다.

강현기가 자신을 호텔까지 바래다주는 차 안에서 에밀리는 직업에 대해 물었다. 그러나 강현기는 장사를 한다고 가볍게 둘러댔고 에밀리는 틈을 노려 그의 명함을 훔쳤다. 검색 결과 강현기가 재벌3세, 고로 강세나 역시 재벌가에 입성한 아버지를 뒀다는 걸 알아차리게 됐다.

이런 가운데 한가영(이영아 분)은 에밀리와 만났다면 그의 친구인 강세나와도 친했냐며 윤정한(강은탁 분)에게 물었다. 하지만 윤정한은 자주 만나지 못했다며 황급히 자리를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에밀리는 강현기에게 강세나에 대해 물어보기 위해 회사를 찾아갔다. 하지만 강현기는 노골적으로 에밀리를 피했다. 아등바등하는 강세나를 보며 조금은 불쌍하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 여기에 엄한 일에 휘말릴 이유가 없었다.

강제혁(김일우 분)은 강세나에게 한수창(김하균 분)의 회사 정보를 하루라도 빨리 가져와야 한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강세나는 아직 이른 시기라며 선을 그었다. 이런 와중에 에밀리까지 주변을 맴도니 강세나로서는 조바심이 날 따름이었다.

하영옥(남기애 분)은 강세나가 사돈댁 며느리라는 걸 알고 기함을 했다. 이에 윤정한을 붙들고 이야기를 하던 중 우연히 한가영이 대화를 엿듣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