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29453 0512018091447629453 01 0102001 5.18.13-RELEASE 51 뉴스1 0

최종건 靑비서관, '명예훼손' 혐의로 문화일보 기자 고소

글자크기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공익적 측면에서도 바람직 않다"

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은 문화일보 소속 A선임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최 비서관은 이날 "문화일보 13일자 '靑민정, 최종건 비서관 조사설…정의용, 문정인 갈등 심화?' 기사와 관련 문화일보 선임기자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의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A선임기자는 최 비서관이 안보 정보 유출 건으로 민정수석실 조사를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전제로 청와대 내부갈등을 기정사실화하는 칼럼을 작성한 바 있으며 이로 인해 명예가 심각히 훼손됐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전날(13일) 문화일보는 최 비서관이 민정수석실로 불려가 최근 만난 사람과 휴대전화 통화 내역, 문자메시지 등 '탈탈 털릴' 정도로 조사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조사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정수석실이 최 비서관을 조사한 배경과 관련, 청와대 안팎에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연세대 명예특임교수)를 견제하는 상황과 연관이 있을 것이란 추론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전날 청와대는 칼럼의 내용이 허위사실임을 밝혔고, 이에 대한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최 비서관은 "(정정보도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더욱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을 우려가 있으며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허위사실에 기초한 억측을 양산하는 것은 공익적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아울러 형사고소 외에도 잘못을 시정할 수 있는 여타의 수단과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parks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