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28608 0112018091447628608 08 0801001 5.18.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스페이스X, 인류 최초 '달 여행' 우주선 보낸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인턴기자] [승객 신분 공개 안됐지만, 일본인 포함 추정]

머니투데이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지난해 9월 29일 세계우주회의(IAC)에서 '빅 팰컨 로켓'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 기업 스페이스X가 최초로 달에 가는 여행용 우주선을 발사할 새로운 계획을 발표한다.

스페이스X는 1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빅 팰컨 로켓(BFR)을 타고 세계 최초로 달을 여행할 민간인 승객과 계약을 끝냈다"며 "오는 17일 세부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BFR은 달과 화성으로 사람을 수송하기 위해 개발된 우주선이다. 승객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적어도 1명의 일본인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이스X는 작년 2월 "2018년 말까지 민간인 승객 2명을 태운 우주선을 달에 착륙시킬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화물과 물자를 수송하는 펠컨 헤비 로켓과 드래곤2 우주선을 사용해 이들을 보내겠다는 계획이었다.

스페이스X가 당시 예상한 달 여행기간은 총 일주일이었으며 여행비는 한 사람당 3억달러(약 3370억원) 정도였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는 "여행객들이 달 표면에 직접 내리지는 않고 달 주위를 몇 바퀴 돈 후 지구로 돌아오는 여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었다.

그러나 올해 6월 스페이스X는 이 계획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CBS뉴스는 "이번에 밝히는 새로운 계획에 작년 달 여행우주선 발사 계획이 어느 정도 반영됐을 것"이라며 전했다.

스페이스X의 달 상업여행 시작으로 민간 부문의 우주여행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의 민간 우주개발 기업 '블루 오리진'도 내년에 본격적으로 우주여행 티켓을 판매할 계획이다. 블루 오리진의 우주여행 티켓 가격은 20만~30만달러(약 2억2400만원~3억3600만원)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 CEO는 지난해 "우리의 모든 자원을 BFR을 만드는 데 쓸 것"이라면서 "우주선을 발사해 우주정거장에서 선보일 수 있는 각종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우리의 수익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현 인턴기자 vigi11@daum.net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