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581021 0202018091247581021 06 0603001 5.18.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반론보도문] `사기혐의 피소` 신사동호랭이 "상상초월 부당이자 편취·협박, 법적대응" 관련

글자크기
스타투데이는 2018년 7월 3일 '사기혐의 피소' 신사동호랭이 "상상초월 부당이자 편취 ·협박, 법적대응" 이라는 제목의 기사와 관련, 신사동호랭이와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는 고소인 측의 반론을 아래와 같이 보도합니다.

이 기사에는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본명 이호양)가 지난 3월 IT사업가 김 모 씨에게 4억 6000만원을 빌렸으나 갚지 못해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했고, 경찰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다'는 내용과, 이와 관련한 신사동호랭이 측 입장이 담겨 있습니다. 신사동호랭이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까지 본인과 고소인과 금전거래에서 고소인은 원금의 두 배에 해당하는 수 억 원의 이자를 지급 받았다", "고소인은 신사동호랭이의 유명세를 이용해 강압적인 채권추심을 통해 부당한 이자를 편취 및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소인 측이 사실과 다르다며, 아래와 같이 반론보도를 요청해왔습니다.

고소인 측은 IT관련 개인 사업을 하고 있는 일반인이며, 고소인과 신사동호랭이(본명 이호양)는 7년 이상 알고 지낸 친한 사이로 고소인은 2017년께 신사동호랭이에게 빌려준 총 4억 6000만원 중 5000만 원만 회수하였을 뿐 나머지 돈은 여전히 받지 못한 것으로 밝혀왔습니다. 또한, 고소인은 신사동호랭이에게 채무 변제를 요청하는 과정에서 신사동호랭이의 유명세를 이용해 협박한 사실이 전혀 없으며, 고소 사건 담당 경찰관과 어떠한 친분 관계도 없었음을 밝혀왔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