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410479 0012018090447410479 02 0201001 5.18.13-RELEASE 1 경향신문 0

[보이루 용어의 의미에 관한 반론보도문]

글자크기
경향신문은 2018.6.22자 사회섹션에 < “다리 좀 벌리고 앉으면 어때요?” “남자라고 꼭 힘 세야 하나요?” 초등학생들이 말하는 ‘교실 속 성차별’>이라는 제목 아래 “보이루”…교실 파고든 혐오표현, ‘보이루’는 일각에서 여성의 성기를 비하하는 말로 사용되며 문제가 됐다. 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하였다.

그러나 ‘보이루’는 인터넷 방송인 ‘보겸’이 자신의 실명의 ‘보’와 ‘하이루’를 따와 만든 인사법이며, 여성을 비하하거나 부정적인 용례로 사용되거나 변질되어 사용된 사실은 없습니다.

반론보도 청구인 김보겸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