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20622 0032018081146920622 03 0304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46755485

BMW 차량 또 화재…인천 운전학원 근처에 정차 중

글자크기

"120d 기종 차량, 조수석 사물함쪽에서 발화"

연합뉴스

BMW 120d 차량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정부가 리콜대상 BMW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를 검토하는 와중에 11일 인천에서 BMW 차량 화재가 또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인천 모 운전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건물 밖에 정차 중이던 흰색 BMW 120d 차량 조수석 사물함 쪽에서 불이 났다.

차주가 화재 소식을 알리자 운전학원 직원들은 학원에 있던 소화기 4개 중 3개를 동원해 약 10분 만에 자체 진화했다.

학원 관계자는 "차주가 지인의 도로주행시험이 끝나길 기다리며,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건 상태로 에어컨을 켜 놨는데 조수석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며 불이 났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초기에 진화를 해 차량 외관으로 불길이 번지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차량 보닛 안의 엔진룸은 타지 않았고, 플라스틱 재질의 조수석 대시보드 일부만 불에 타 녹아내렸다고 전했다.

불이 난 BMW 120d 차량은 리콜대상 차종으로, 올해 들어서는 처음 화재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가 8월 9일 현재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불에 탄 BMW 차량은 36대이며, 이날 화재를 제외하면 8월에만 8대가 불에 탔다.

그러나 차주가 119신고 없이 보험사에 자체적으로 사고처리를 한 뒤 어디론가 차량을 견인한 탓에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인천소방본부 상황실은 "오늘(11일) 인천에서 BMW 화재와 관련해 접수된 신고는 없었다"고 밝혔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