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8811 0022018081146918811 01 0103001 5.18.7-RELEASE 2 중앙일보 0

신보라 "국회도 못 지키는 출산휴가법을 기업이 지키겠나"

글자크기
다음 달 출산을 앞둔 국회의원이 있다. 그런데 출산 휴가를 못 간다. 국회법상 국회의원의 출산 휴가가 보장돼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 예비엄마는 최근 법안을 발의했다. 현행법상 근로자에게 보장된 최대 90일 간의 임신?출산휴가를 국회의원에게도 보장하도록 하는 국회법 개정안이다. 이 법안 발의에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9월 출산을 앞둔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초선?비례)을 만나 이유를 들었다.

중앙일보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인터뷰가 9일 국회 의원회관 신 의원 사무실에서 열렸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법이 통과돼도 내가 혜택입긴 어려워”




Q :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하게 된 계기는.

A : 대선 당시 만난 우리 당 지방의회 의원들 중에 임기 중 출산한 사람이 두 명 있었다. 한 명은 소속 지자체 조례에 출산휴가 규정이 있어서 당당히 다녀왔고, 한 명은 조례가 없어서 한 달 만에 업무에 복귀했다. 살펴보니 국회법에도 그런 내용이 전혀 없었다. 국회법상엔 사고가 났을 때만 휴가신청이 가능하다. 임신?출산을 사고로 볼 수는 없지 않나. 이탈리아와 호주에선 영유아를 국회에 동반할 수 있다. 젊은 여성 정치인이 늘어날 텐데 그들에게 시금석이 되고 싶었다. '국회도 지키는 못하는 출산휴가 규정이라면, 과연 어느 기업이 잘 지키겠냐'는 생각도 있었다.




Q : 기껏 법 개정해 자기부터 혜택보려 하냐는 지적도 있다.

A : 개정안 통과까지 수개월 걸린다. 당장 다음달이 출산인 난 혜택 받지 못한다. 그리고 직접 경험해본 부분에서 더 나은 의정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는 거 아닐까. 내가 어렵게 아이를 갖고 나니 난임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고, 난임휴가 관련법이 포함된 ‘행복한 육아 패키지 법안’ 4개를 발의하게 됐다.




Q : 19대 때 출산한 장하나 전 의원은 '젊은 여성을 뽑아 놓으니 애 낳고 쉬는 거 아니냐고 할까봐 두려웠다'고 했다.

A : 시대가 바뀌었다. 임신 사실을 알리니 어느 누구도 '의정활동에 지장 있지 않겠냐'고 하는 분은 없었다. 오히려 김성태 원내대표는 공개 회의에서 '우리 당에 애국자가 탄생했다'고 했다.


중앙일보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인터뷰가 9일 국회 의원회관 신 의원 사무실에서 열렸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이트리스트’ 는 모함…박원순 지원금도 받아”




Q : 국회의원이 되기 전, 대표로 있었던 청년단체가 박근혜 정부 화이트리스트 연루 혐의로 압수수색을 받았다.

A : 모함이었다. 비영리 민간단체 ‘청년이 여는 미래’는 박근혜 정부 전인 2011년부터 정부지원을 받았다. 우린 모든 서류와 회계내역을 다 제출하고 정당하게 경쟁해 지원받았다. 게다가 2013년에는 박원순 시장이 주는 서울시 지원금도 받았다. 보수적 활동만 했던 단체도 아니다. 진보와 보수를 딱 잘라 나누고, 정부 지원이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매도를 당했다고 느꼈다. 게다가 피의자 조사가 아니라,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된 참고인 조사 차원이었다. 참고인으로 시민단체 10곳 이상을 압수수색한 전례가 있나. 제 후임은 검찰소환조차 되지 않았다.


데이트 폭력에 관심 많아




Q : 최근 정현호 청년비상대책위원이 아침 회의에 티셔츠를 입고와 논란이 됐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A : 김성태 원내대표도 가끔 격식없이 노타이 복장을 한다. 근데 그러면 지지자에게 '넥타이 좀 하라'고 문자가 많이 쏟아진다고 하더라. 보수의 가치인 품격과 자유분방함의 사이에서 균형감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Q : 중점적으로 하고 싶은 일은.

A : 내 관심은 데이트폭력이다. 사회적 이슈가 적은 지 여성가족부도 이 문제에 대해선 소극적이다. 여성의 일?가정 양립문제도 빼놓을 수 없다. 내가 여성가족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동시에 하는 이유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