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7561 0232018081146917561 03 0309001 5.18.7-RELEASE 23 아시아경제 46775268

[알뜰살팁]폭염 속 실내생활, 가전 활용 어떻게?

글자크기
여름철 오염되기 쉽지만 세탁 어려운 매트리스 케어는 전용 툴로 꼼꼼히
제습기 사용은 적정한 온도에서 45~55% 습도 설정 후 사용
미세먼지와 옷에 번식할 수 있는 곰팡이균은 의류건조기로 한번에 싹
에어컨 사용 후 실내 공기 정화는 필수, 환기가 어렵다면 공기청정기로 공기 정화
아시아경제

다이슨 퓨어 쿨™ 공기청정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이 연일 이어지며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지속적인 냉방기 가동과 간헐적으로 찾아오는 미세먼지로 정기적인 환기가 어렵기 때문에 실내 환경 악화가 우려된다.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와 유해물질뿐 아니라 특히 높은 온·습도가 집안 내 공기를 정체시키기 때문에 각종 세균이 쉽게 번식할 수 있어 다양한 방면을 세심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

여름철에는 특히 수면 중 땀 분비가 활발해지므로 침구 청소를 자주 꼼꼼히 해야 한다. 땀에서 나오는 노폐물과 먼지가 침구에 흡수되는 상태가 반복되면 박테리아 등이 증식할 수 있는 비위생적인 수면환경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침구에 비해 매트리스는 특히 세탁이 어려워 세균이 번식하기 쉽기 때문에 전용 청소 툴로 오염원을 꼼꼼히 자주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아시아경제

매트리스 전용 툴을 탑재한 '다이슨 싸이클론 V10 무선청소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더위에는 곰팡이와 박테리아 등이 번식할 수 있는 습한 환경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아무리 습한 여름철이라도 적정 온·습도를 조절해 적용할 필요가 있다. 적정 습도는 온도에 따라 달라지며 실내가 24도 이상일 때도 습도는 40% 이하로 떨어뜨리지 않는 것이 좋다. 냉방기 사용으로 실내가 서늘해질 경우 21~23도는 50% 수준, 18~20도 사이에는 60% 수준으로 온도에 따라 습도를 각각 조정해 설정하는 것을 추천한다.

요즘처럼 폭염과 미세먼지를 동반한 여름철에는 의류건조기의 쓰임새가 더 높다. 외출 시 옷에 묻는 미세먼지를 털어내는 한편 높은 습도로 빨래에 퀘퀘한 냄새나 곰팡이균이 번식을 한 번에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경제

LG 트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에어컨을 사용한 후에는 실내에 머물러 있는 유해물질을 내보낼 수 있는 환기가 필수다. 하지만 환기가 어려운 날이라면 실내 공기를 정화해주는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특히 시원하게 정화된 공기를 집 안 곳곳에 멀리까지 전달해줄 수 있는 제품이면 더욱 좋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