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7352 0372018081146917352 03 0310001 5.18.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신규 승용차 5대 중 1대는 ‘수입차’…사상 최대 점유율

글자크기
-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신규등록 현황 발표…수입승용차 점유율 19.4%

- 국가별로는 독일계 브랜드가 전체 수입차 중 58.4% 차지…압도적 인기

헤럴드경제

사진= BMW 5시리즈 세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올 상반기 우리나라에서 신규 등록된 승용차 5대 중 1대는 수입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내놓은 ‘2018년 상반기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에 따르면 올 1~6월 수입승용차 신규 등록은 15만654대로 전년 같은 기간(12만9911대) 대비 16% 늘어났다.

이는 전체 승용차의 신규 등록 대수 중 19.4%를 차지하는 점유율로 사상 최대치다.

국내에서 새로 등록된 승용차 5대 중 1대는 수입산 승용차인 셈이다.

국가별로는 독일계 브랜드 차량들이 8만8021대로 전체 수입차 중 58.4%의 비율로 압도적인 인기를 자랑했다.

독일계 자동차는 판매를 재개한 아우디와 폭스바겐까지 등에 업고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도 27%나 증가했다.

2위는 일본계 자동차가 2만1340대로 14.2%의 비율을 차지했다.

혼다와 닛산의 판매가 부진했지만 토요타와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세단 판매 증가가 이를 만회하며 지난해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전년 동기 대비 0.5% 상승)을 유지했다.

미국계 자동차는 포드 SUV와 한국GM의 OEM 전기차 볼트EV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8.9% 늘어난 1만4450대가 신규 등록돼 점유율 3위(9.6%)를 차지했다.

점유율 4위는 영국계 자동차(1만3249대, 8.8%)였고, 프랑스(8296대)와 스웨덴(4227대), 이탈리아(910대) 등이 뒤를 이었다.

badhone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