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7001 1092018081146917001 01 0101001 5.18.16-RELEASE 109 KBS 0

선거비 이중 보전…정당 155억 ‘꿀꺽’

글자크기

[앵커]

지난 6.13 지방선거 때 각 정당이 쓴 선거 비용을 선관위가 어제(10일) 일괄 지급했는데요.

그런데 KBS가 정당들의 회계보고서를 입수해 분석했더니 선거 비용을 이중으로 타간 돈이 무려 155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안 나가도 될 국민 세금이 고스란히 정당들 금고로 들어갔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앙선관위가 각 정당과 후보자들에게 지급한 6·13 지방선거 보전금은 모두 3천 2백억여 원입니다.

세금으로 선거 비용을 보전해 주도록 한 법 절차에 따른 조치입니다.

현행법은 선거 전에 각 정당에 보조금을 먼저 나눠주고, 선거가 끝난 뒤 후보자들이 쓴 비용 전액을 다시 국고로 채워주게 돼 있습니다.

선거 비용을 두 번 주는 사실상의 '이중 보전' 구조입니다.

[선관위 관계자/음성변조 : "(정치권도) '이중 보전'이라는 건 다들 알거예요. 내부적으로 우리가 계속 생각하고 있죠. 그런데 법상 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니까."]

KBS가 각 당의 지방선거 회계보고서와 중앙당 수입·지출 총괄표 등을 입수해 '정당별 이중수령액'을 분석했습니다.

민주당이 76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당 57억 원, 정의당 13억 원 등이었습니다.

이렇게 5개 정당에 새어나간 세금이 모두 155억 원에 달했습니다.

선거가 끝나면 오히려 정당 재산이 늘어 '재테크'에 빗대, '선거테크'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한정훈/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 "선거보조금만 주든지, 아니면 후보에게 보전만 하든지, 이런 식으로 가야지 이걸 둘 다 지불하는 건 상당히 무리가 있는 겁니다."]

나랏돈으로 선거 비용을 보전해 주는 '선거공영제'가 시작된 건 지난 2000년부터입니다.

이후 18년간 14차례의 전국 단위 선거가 있었고, 그때마다 각 정당은 이중으로 돈을 타내 배를 불려왔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황현택기자 (news1@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