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957 0242018081146916957 01 0101001 5.18.16-RELEASE 24 이데일리 0

김병준 "대통령 출마 생각했었다…우리당 해체로 길 잃어"

글자크기

7일 대권도전 부인하며 최근 출간 저서 언급

하지만 오히려 해당 책 대권 결심 내용 담겨

"노무현, 정치와 특정 정파·이념에서 구해야"

총리후보 지명 당시 민주당 겨냥 "정치 무능"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 대통령 선거 출마를 실제로 생각하고 있었던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역설적이게도 그가 대권도전설을 부인하면서 언급한 자신의 저서를 통해서다.

◇盧대통령 만류해도 출마한다고 생각해

김 위원장은 지난해 출간한 ‘대통령 권력’이라는 책에서 고(故) 노무현 전(前) 대통령의 후원자이자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과의 대화를 소개하면서 “자연스럽게 내가 (대선에) 출마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밖으로 나갔다. 실제로 그(강 회장)도 나도 마음의 준비를 해 나갔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만류하더라도 (대선에 출마) 한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었다”고 전했다. 이 책은 그가 현재 마지막으로 출간한 저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는 “제가 최근에 쓴 책이 있는데 그 책의 서문에 첫 문장이 뭔가 하면 ‘권력의 속살은 잿빛이다’ 이렇게 이야기했는데 그만큼 무겁다는 이야기”라며 “그 무겁고 험한 짐을 질 만큼 큰 인물인가. 저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대권도전설을 일축한 바 있다.

해당 책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대권을 생각하던 때는 17대 대선이 채 1년도 남지 않았던 2007년 초반으로 강 회장이 먼저 출마를 권했다고 소개했다. 영남 출신이자 노 대통령과 가까운 김 위원장이 대선에 나서는 것만으로 당시 패배가 확실시되던 여권의 대선 경쟁 흥행에 불을 지피는 것이 가능하고, 대선에 떨어져도 영남지역 세를 모아 당내 입지를 구축한다면 퇴임한 노 대통령을 보호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 등을 지내 ‘노무현의 책사’로 불린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열린우리당의 해체와 신당 창당이 거론되면서 우리의 생각은 길을 잃고 말았다”며 “대통령을 버리기 위해 만들어지는 호남주도의 신당, 영남 지역의 지지를 모아 어쩌고 하는 것은 원초적으로 불가능하게 되어 버렸기 때문이었다. 대통령이 열린우리당을 지켜줄 것을 기대했으나 그 또한 그렇게 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실제로 2007년 당시 우리당·중도통합민주당·한나라당 일부 탈당파가 모여 만든 대통합민주신당은 신당 창당으로 세가 약해진 우리당을 흡수하고, 이후 정동영 의원을 대선 후보로 내세우지만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에게 역대 대선 최다표차로 참패했다.

◇盧대통령, 양심·꿈 결벽에 가깝게 지켜

퇴임한 노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대권 도전을 결심했다는 말처럼 이 책의 절반 이상이 노 대통령에 대한 김 위원장의 애환으로 채워져 있다.

김 위원장은 노 대통령을 회상하면서 “어찌 보면 대통령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 정치도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그의 양심에 비해 우리 정치는 너무 혼탁했고, 그의 꿈에 비해 우리 사회는 너무 어지러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차라리 그 양심과 꿈을 버리라고 그렇게 당부했건만 그는 끝내 그러지 못했다”며 “대통령직에 복귀해서도, 대통령직을 그만두고 난 이후에도 거의 결벽이 가까울 정도로 이를 지켰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노 대통령의 적통임을 자인하는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과 친노(노무현)·친문(문재인)계를 겨냥하면서는 “특정 정당이나 정파의 독점에서 그(노 대통령)를 구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김 위원장은 “돌아가신 분을 앞세워 이긴 세력이 뭘 제대로 할 수 있겠나”며 “무능함에 우왕좌왕, 그러다 돌아가신 분 욕이나 보이지 않으면 다행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현 여권에 대한 비판 기조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자신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무총리후보 지명을 수락했던 배경을 밝히면서도 이어진다.

김 위원장은 “총리후보를 지명하였지만 야당은 인사청문회 자체를 열지 않겠다며 거부하고 있었다”며 “그러면서 여야합의 총리 추천을 위한 선결요건의 하나로 대통령이 2선으로 완전히 물러난다는 선언을 할 것을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엇 때문에 ‘2선 후퇴의 공식선언’을 요구했을까”라며 “총리 하나 합의추천하지 못하는 정치적 무능을 감추기 위해서? 아니면 그러한 선언에 위헌적 요소가 있다는 것을 몰라서?”라고 반문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