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640 0042018081146916640 05 0501001 5.18.12-RELEASE 4 YTN 0

남자 농구 '허 씨 3부자'의 금메달 도전

글자크기

[앵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농구는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그 중심에 '농구 대통령' 허재 감독과 그의 두 아들, 허웅 허훈 형제가 있는데요.

허재원 기자가 세 부자를 만나고 왔습니다.

[기자]

농구 대표팀 가드 허훈이 눈 깜짝할 새에 상대 볼을 가로채 골로 연결합니다.

빠르고 파워 넘치는 몸놀림으로 대표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허훈의 두 살 위 형인 허웅은 정확한 슈팅이 돋보입니다.

아버지의 슛 감각을 그대로 물려받아 대표팀의 득점력에 큰 도움이 됩니다.

[허 재 / 남자 농구 대표팀 감독 : 허웅은 슛을 위주로 하는 선수고, 허훈은 경기 운영을 하기 때문에, 팀이 (경기가) 잘 안 풀릴 때 들어가서 자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코트에서 땀을 흘리는 두 형제와 벤치에서 이들을 지켜보는 아버지.

하지만 서로를 팀 동료와 지도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선을 긋는 '허 씨 3부자'의 머릿속에는 오로지 아시안게임 금메달뿐입니다.

[허 웅 / 남자 농구 국가대표 : 감독님도 다른 선수들과 똑같이 대해주시고, 제가 잘못했을 경우에는 지적받고 잘했을 경우에는 칭찬도 받습니다.]

[허 훈 / 남자 농구 국가대표 : 저 할 거 하고 형도 할 거 하는 스타일이라 딱히 서로 얘기는 안 합니다.]

'허 씨 3부자'가 힘을 합친 남자 농구 대표팀은 중국과 일본, 이란 등과 금메달 경쟁을 펼칠 전망입니다.

오세근과 이종현, 김종규 등 정상급 센터들이 줄부상으로 이탈했지만, 귀화 선수 라건아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남자 농구 대표팀은 오는 12일 출국해, 14일 홈팀 인도네시아와 예선 첫 경기에 나섭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YTN에서 직접 편집하는 뉴스 보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