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626 0032018081146916626 02 0201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구름 많고 곳곳 소나기…낮 최고 37도 폭염은 그대로

글자크기
연합뉴스

폭염에 갇힌 도심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토요일인 11일 전국에 구름이 많이 낀 가운데 내륙에는 소나기가 내리겠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되므로, 시설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산간 계곡이나 하천에서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므로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강수량은 충청내륙과 남부내륙에 5∼40㎜, 경상 해안 5㎜ 내외로 예상됐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6.9도, 인천 27.7도, 수원 26.9도, 춘천 23.4도, 강릉 23.8도, 청주 27.6도, 대전 27도, 전주 26.3도, 광주 25.2도, 제주 28.1도, 대구 25.3도, 부산 25도, 울산 24.4도, 창원 25.8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8∼37도로 예보됐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한낮 기온이 35도 안팎까지 올라 매우 무덥고 열대야도 계속된다.

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해 온열 질환 및 농·축·수산물 피해가 우려되므로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1.0∼2.5m, 남해 먼바다에서 1.0∼3.0m, 서해 먼바다에서 0.5∼2.5m로 인다.

남해상과 동해남부해상에는 강한 바람이 예상되므로 항해나 조업을 할 때 유의해야 한다.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천문조 현상으로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므로,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