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587 0042018081146916587 04 0401001 5.18.12-RELEASE 4 YTN 0

캐나다 또 총격 사건...경찰관 등 4명 사망

글자크기

[앵커]

캐나다 동부에 있는 한 도시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경찰관을 포함해 4명이 숨졌습니다.

캐나다는 미국보단 총기 규제가 엄격한 편이지만, 지난달에도 토론토에서 총기 난사로 3명이 숨지는 등 잇단 총격 사건으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종욱입니다.

[기자]

난데없이 울린 요란한 총성이 조용하던 아침을 공포로 바꿨습니다.

총격이 일어난 곳은 캐나다 동부 뉴브런즈윅 주 주도인 프레더릭턴의 한 아파트 단지.

한 주민은 총성을 20발 정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데이비드 매커브리 / 주민 : 총성이 5발 더 울리고 30분 정도 조용했다가 2발이 또 들렸어요. 경찰이 용의자를 잡은 순간이겠죠.]

총격으로 경찰관 2명을 포함해 4명이 숨졌습니다.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는 큰 부상으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때문에, 정확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끔찍한 뉴스"라는 표현으로 큰 충격을 나타냈습니다.

지난달에는 역시 동부에 있는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 번화가에서 한 남성이 권총을 마구 쐈습니다.

2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친 뒤 범인은 경찰에 사살당했습니다.

4월에는 토론토 한인 타운 부근에서 차량 돌진 사건으로 한인을 포함해 10명이 숨졌습니다.

캐나다에서는 흔치 않던 총기 난사 등 강력 범죄가 최근 잇따르면서 시민들의 불안감과 당국의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종욱[jwkim@ytn.co.kr]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YTN에서 직접 편집하는 뉴스 보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