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548 1092018081146916548 04 0401001 5.18.7-RELEASE 109 KBS 0

런던 중심가서 차량 테러 준비하던 IS 추종자 유죄 선고

글자크기
영국 런던 중심가인 옥스퍼드 서커스에서 밴 차량을 이용한 테러를 준비하던 20대 청년에게 유죄가 선고됐습니다.

AP 통신 등은 런던중앙형사법원이 테러모의 등의 혐의로 기소된 26살 루이스 러들로에 대해 유죄를 선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러들로는 잉글랜드 남부 로체스터 출신으로 이슬람교로 개종했으며 2010년 급진주의자 모임 등에 드나들면서 경찰의 감시 대상에 들었습니다.

러들러는 올해 1월 필리핀에서 IS에 합류하기 위해 런던 히스로 공항을 통해 출국하려 했으나 제지당했으며, 이후 런던에서 테러를 저지르기로 하고, 중심가인 옥스퍼드 서커스 지하철역, 인근 디즈니 스토어, 마담 투소 박물관 등의 사진을 찍었습니다.

경찰은 지난 4월 그를 체포하기 위해 집을 수색했을 때, 쓰레기통에서는 옥스퍼드 서커스와 마담 투소 박물관 외에 세인트폴 대성당, 런던 동쪽 롬퍼드에 있는 시아파 사원 등을 테러 대상에 올린 쪽지가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러들러는 앞서 지난 2015년 한 차례 경찰에 체포됐으며, 스마트폰 등에서 급진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관련 콘텐츠가 발견됐지만 기소되지는 않았습니다.

서영민기자 (seo0177@gmail.com)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