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461 0252018081146916461 01 0101001 5.18.12-RELEASE 25 조선일보 0

김경수 폭행당하자… 친문 네티즌 "이재명측이 공격"

글자크기

경찰이 50代 폭행범 잡고보니 작년초 李지사 지지 연설자… "어떻게 같은 당 사람을 때리나"

李지사측 "과거 지지자 맞지만 이젠 연일 비난집회 진행" 해명

지난 10일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김경수 경남지사의 뒤통수를 폭행한 50대 남성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자였던 사실이 드러나 민주당 지지층 내부에서 논란이 일었다. 친문(親文) 지지자들은 "이 지사 측이 김 지사를 공격했다"고 했고, 이 지사 측은 "천씨는 지금 이 지사 비난 집회를 하는 사람"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김 지사는 두 번째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천모(50)씨에게 폭행당했다. 천씨는 취재진과 인터뷰하며 걸어가던 김 지사의 뒤통수를 한 차례 때리고 뒷덜미를 잡아당겼다. 이날 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김 지사의 목에는 손톱에 깊게 파인 듯한 상처가 났다.

당초 천씨는 보수 단체 회원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곧이어 천씨가 작년 1월 이 지사 지지자 모임인 '손가락혁명군(손가혁)' 출정식에 참석해 "이재명 (성남)시장을 공개 지지하기 위해 섰다"고 연설하는 동영상이 인터넷상에 퍼졌다. 당시 현장에는 이 지사와 아내 김혜경씨도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친문 네티즌들은 "같은 당 사람을 어떻게 때릴 수 있느냐"며 반발했다.

논란이 일자 이 지사 비서실은 공식 트위터에 글을 올려 "경기도청 앞에서 연일 이 지사 반대 집회를 진행한 천씨가 김 지사를 가격한 혐의로 검거됐다"고 밝혔다. '협박 사기범 이재명을 구속하라' 등의 내용이 담긴 천씨 페이스북 게시물도 공유했다. 이 지사 측은 "천씨가 과거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했던 것은 맞지만, 경선 후엔 이 지사를 음해하고 비난 집회를 반복했다"며 "이번 사건에 연루된 것처럼 잘못 알려져 당혹스럽다"고 했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