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435 0252018081146916435 01 0102001 5.18.12-RELEASE 25 조선일보 0

"未처리 민생법안 많아… 각별히 관심 가져달라"

글자크기

문대통령, 문희상 의장에 요청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문희상 국회의장 취임을 축하하기 위한 5부 요인 오찬에서 "헌법기관들이 이제는 상당한 역사와 연륜·경험을 축적한 상태지만 아직 국민 눈높이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정부대로, 국회는 국회대로, 사법부는 사법부대로 국민 신뢰를 되찾기 위해 해야 할 과제가 많은 것 같다"며 "국민이 바라는 민주주의 성숙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최근 국회의 특활비 논란, 대법원 재판 거래 의혹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날 오찬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이낙연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관위원장이 참석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특별히 문 의장님 취임을 축하하자는 의미에서 모셨다"며 "정부의 개혁 과제, 특히 민생 과제 중 중요한 것은 대부분 국회 입법 사항이고 국회 처리를 기다리는 민생 관련 법안이 많으니 의장님께서 각별히 관심을 가져 달라"고 했다. 문 의장은 "각종 규제 혁신 법안이나 각 당의 우선순위 법률 등을 새로운 국회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너무 열심히 일하셔서 건강에 유의하셔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저보다는 의장님이…"라고 했고, 문 의장은 "제가 사돈 남 말을 했다"고 했다.

휴가 중 오찬에 참석한 이낙연 총리는 "정부가 아무리 잘해도 국민께는 모자란다는 평범한 사실을 절감하고 있는데, 하물며 더러는 잘하지 못하는 경우까지 있으니 국민이 보기에 안타까움이 클 것"이라고 했다.





[정우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