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352 0252018081146916352 07 0712002 5.18.7-RELEASE 25 조선일보 0

[어린이 책] 알록달록 바닷가… 숨은 그림 찾는 재미가 쏠쏠

글자크기
조선일보

/그림책공작소

여름 안에서

솔 운두라가 지음 김서정 옮김
그림책공작소|36쪽|1만8000원


아침 다섯 시, "해가 떠올랐어요!" 어부들이 모래에 첫 발자국을 남긴다. 배에 물고기가 가득하다. 바다 한가운데서 새빨간 부리를 뾰족 내민 갈매기떼가 고깃배를 에워싼다. 오전 아홉 시, 물에 첫발을 담근다. "한 마리 사면 한 마리 더 공짜!" 장 보는 사람들 사이로 첫 피서객이 도착한다. 오후 두 시, 맹렬히 내리쬐는 햇볕 밑에서 사람들은 헤엄을 치고 보트를 타고 살갗을 태운다. 그러다 오후 아홉 시 삼십 분, 해가 바다에 잠기고 올빼미족도 잠들고 오직 등대만 눈을 부릅뜨면 바다의 하루는 끝난다. 동틀 녘부터 어스름까지 지지고 볶았던 해와 바닷물과 모래의 시간은 내일 다시 돌아온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양의 이동에 따라 밝았다 어두워지고 다시 환해지는 바닷가의 하루를 26.3×34㎝ 직사각형 캔버스에 스냅사진처럼 담아낸 그림책. 하늘 어딘가에 카메라를 붙박아 놓은 듯 각도를 살짝만 옮기면서 시간에 따라 달라지는 해변의 풍경을 깜찍하게 훑어낸다. 알록달록한 색감을 팝아트처럼 완성한 그림과 간결하기 이를 데 없는 문장이 절묘한 대비를 이뤄 어른에게는 추억을, 어린 독자에게는 호기심을 뭉게뭉게 일으킨다.

한여름 낚싯배에 몸을 실은 북극곰, 비행 물체와 눈맞추는 핑크색 코끼리, 하늘을 나는 까만 상어 등 숨은 그림을 찾는 재미도 쏠쏠. 2018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라가치상 오페라프리마 부문 대상을 받았다.





[김경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