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5966 0292018081146915966 06 0602001 5.18.7-RELEASE 29 OSEN 46634915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X조우리, 과주점 서빙녀됐다 '인기'[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보라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과 조우리가 과 대표 서빙녀로 발탁됐다. 외모와 몸매가 동기들에 비해 출중하다는 선배들의 추천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에서 강미래(임수향 분)가 도경석(차은우 분)에게 호감을 느끼기 시작한 가운데, 축제를 앞두고 과주점 서빙을 맡게 됐다. 인기 많은 현수아(조우리 분)와 함께였다. '얼짱' 도경석도 제안을 받았지만 바쁘다는 이유로 아무 일도 하지 않겠다고 단언했다.

이날 앞서 미래는 자신을 쫓아오는 남학생을 붙잡았는데, 그는 경찰서에 연행돼 “오늘 처음 본 누나다. 연예인인 줄 알고 확인하려고 했던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OSEN

하지만 미래의 아버지 강태식(우현)이 경찰서에 등장했고, 경찰은 “그동안 딸의 뒤를 밟은 것이 아버지였느냐”면서 어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태식은 “딸이 집에 잘 들어갔는지 확인만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성형을 해서 예뻐졌든, 수술을 하지 않았든 딸을 걱정하는 아버지의 마음이었다.

이에 경찰은 “진짜 아버지와 딸이 맞느냐”고 재차 물었고, 미래는 “맞다”고 대답했다.

한편 미래는 경석과 가족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너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나도 우리 아빠 한참 못 봤다. 아빠가 성형수술을 반대했다. 어학연수를 간다고 거짓말 하고 몰래 수술을 한 거다”라며 “그리고 입학식 때 처음 만났는데 화나서 그냥 가버렸다”고 털어놨다.

OSEN

미래는 이어 “가족끼리 서로 미워한다는 거 결국 서운해서 그런 거다. 그동안 나보다 훨씬 더 힘들어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도경석이 “거짓말까지 하면서 성형한 거 만족하냐”고 묻자 미래는 “만족은 아니다. 성형한 티가 너무 난다. 너도 나 비웃지 않았느냐”며 고개 숙였다. 그럼에도 성형수술을 꼭 해야할 얼굴이었다고 자책했다.

미래는 그러면서 “너도 (중학교 때)날보고 비웃었잖아. 넌 기억도 안 나겠지”라며 숨기고 싶었던 자신의 과거 외모를 비하했다.

OSEN

이에 경석은 “분명히 기억한다. 분명히 기억하는데 난 비웃은 적이 없다”면서 “얼굴이 아니라 발. 발이 웃겼다. 난 그렇게 춤추는 사람을 처음 봤다. 오티 때도 그래서 물어 본 거다. 너 같았다”고 미래의 과거를 기억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학교 때 웃었던 기억이 한 번 있는데, 너 때문이다”라고 호감을 밝혔다.

미래는 경석이 음료수를 마시는 모습을 보고 설레는 감정을 느꼈다. 밤에도 혼자서 경석을 떠올리며 미소를 짓기도 했다. 미래는 “멋있는 것도 아닌데, 나쁜 아이가 아니었을 뿐인데”라고 애써 좋아하지 않는 척 했다.

선배들의 추천을 받아 과주점 서빙녀가 된 미래는 수아와 함께, 마치 치어리더를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게 됐다. 어릴 때부터 주목 받은 적이 없었고, 성형수술을 하고 나서도 자신을 못 생겼다고 생각하는 미래는 불쾌한 기분을 드러냈다./ purplish@osen.co.kr

[사진] ‘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