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5607 0372018081046915607 06 0602001 5.18.7-RELEASE 37 헤럴드경제 12341970

‘랜선’ 씬님 뷰티실험실, 끝없는 도전을 응원합니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안태경 기자]씬님의 무한도전이 그려졌다.

1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기획 성치경) 6회에는 씬님의 뷰티 실험실이 그려졌다.

헤럴드경제

밴쯔는 이날 폭염이 지속되는 날씨에 몸보신을 위한 보양식 먹방에 도전했다. 방송을 위해 수산물 시장을 찾은 밴쯔는 무려 25만원치에 해당하는 해산물을 사며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밴쯔가 도전한 메뉴는 바로 해신탕. 삼계탕에 해산물이 가미되는 수준을 넘어, 해산물이 삼계탕을 덮어버리는 밴쯔표 해신탕이었다. 양손 가득 재료를 사서 돌아온 밴쯔는 직접 해신탕 만들기에 들어갔다. 진짜 힘든 건 먹는 과정이었다. 해산물, 특히 랍스터 껍질을 까는 게 결코 쉽지 않았던 것. 그러나 랍스터와 씨름 끝에 맛본 해신탕은 그 맛이 배가 됐다.

대도서관은 푸드 채널을 오픈하고 탕후루 만들기에 도전했다. 대도서관은 시청자들의 성향에 따라 각각의 채널에서 다른 콘텐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도서관은 새 채널 오픈을 앞두고 직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효율적으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그렇게 선정된 첫 번째 푸드채널 요리는 바로 탕후루. 중국의 간식으로 국내에 소개되며 최근 많은 사람들이 도전하지만 결코 쉽지 않은 요리로 알려져 있었다. 비록 모양이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대도서관은 탕후루 만들기에 성공했고, 이를 윰댕에게 선물했다. 윰댕은 생각보다 너무 맛있다며 앉은 자리에서 탕후루를 모두 먹었다.

씬님의 뷰티실험실은 날씨에 맞춘 콘텐츠로 눈길을 끌었다. 화장품을 얼려 사용하기로 한 것. 영하 20도로 얼린 화장품으로 메이크업이 가능할지를 시도하는 실험이었다. 우선 얼음 안에 얼려둔 화장품을 꺼내는 것부터 일이었다. 씬님은 공구까지 동원해 화장품을 꺼내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화장품이 꽝꽝 얼어붙은 통에 화장이 쉽지 않았다. 씬님은 어떻게든 얼굴에 열을 내보려고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