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5602 1082018081046915602 05 0507002 5.18.1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6회 6득점 역전극' LG, 삼성 누르고 8연패 탈출·5위 사수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가 천신만고 끝에 8연패를 마감했다.

LG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4차전에서 12-10으로 승리하며 길었던 8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선발 차우찬은 3⅓이닝 8실점 후 강판됐지만, 뒤이어 등판한 최동환이 3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뒤이어 진해수, 고우석, 정찬헌이 차례로 나와 리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채은성(2안타 3타점), 김현수와 유강남(각각 2안타 2타점)이 맹타를 휘둘렀다.

선취점은 삼성의 몫이었다. 1회 선두타자 박해민의 3루타 후 구자욱의 적시타로 한 점을 뽑았다. 이원석의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가 이어졌으나, 러프~김헌곤~배영섭이 전부 삼진으로 물러나 1득점에 그쳤다.

LG가 2회 반격했다. 2사 후 양석환의 안타 때 좌익수 실책이 겹치며 2루를 밟았다. 오지환의 적시 2루타, 유강남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양원혁의 내야안타 후 박용택의 적시타까지 터지며 3-1로 앞섰다.

그러나 삼성이 3회 다시 차우찬을 공략했다. 이원석의 볼넷, 러프의 사구에 김헌곤의 안타가 더해져 한 점, 배영섭의 안타로 만루를 만든 후 이지영의 밀어내기 볼넷이 나왔다. 손주인의 중견수 희생플라이가 더해지며 4-3, 역전했다. LG도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3회 김현수의 안타, 채은성의 적시 2루타가 나오며 균형을 맞췄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이 4회 빅이닝으로 응수했다. 1사 후 구자욱의 안타, 김성훈의 볼넷에 러프의 적시타로 역전했다. 뒤이어 김헌곤의 3점 홈런이 나오며 8-4까지 달아났다. 결국 차우찬이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그러나 LG도 이대로 물러서진 않았다. 6회 이천웅의 볼넷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양석환, 오지환이 범타로 물러났으나 유강남이 적시 2루타로 찬스를 살렸다. 대타 서상우가 볼넷을 골랐고, 박용택도 볼넷을 고르며 만루가 됐다. 바뀐 투수 권오준을 상대로 이형종이 밀어내기 볼넷, 김현수가 2타점 적시타, 채은성이 2타점 적시타를 작렬시켜 10-8로 뒤집었다.

7회와 8회 실점 위기를 넘긴 LG는 8회말 다시 찬스를 잡았다. 윤진호가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했고, 박용택이 볼넷을 골랐다. 이형종의 번트 후 김현수의 땅볼로 한 점을 추가했고, 바뀐 투수 이승현이 폭투를 범해 3루 주자 박용택도 홈을 밟았다. 12-8.

9회 LG는 정찬헌으로 마운드를 이어갔다. 정찬헌이 이지영, 손주인을 범타 처리한 후, 대타 안주형에게 안타, 박해민에게 볼넷을 내줬다. 2사 1,2루 위기에서 구자욱, 대타 강민호에게 연속 적시타를 얻어맞아 2점 차까지 쫓겼다. 러프를 사구로 내보내며 만루에 몰렸고, 김헌곤에게 땅볼을 유도하며 마무리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