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5082 0722018081046915082 01 0101001 5.18.7-RELEASE 72 JTBC 0

거대 정당 특활비 합의…노회찬 '마지막 법안' 폐기 운명에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생전에 낸 마지막 법안은 바로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입니다. 하지만 그제(8일)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원내대표는 특활비를 유지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더니 어제 국회사무처는 특수활동비를 공개하라는 법원 판단에 항소까지 했습니다. 노회찬 의원의 마지막 법안은 폐기될 상황입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특활비 의혹에 가장 먼저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미 받은 특활비도 반납했습니다.

[노회찬/정의당 의원(지난 6월 7일) : 4~6월 세달에 걸쳐 교섭단체 원내대표로서 수령한 특수활동비를 전액 반납하고자 합니다. 매달 특활비 수령 후 전액을 국회사무처에 불용액으로 반납할 예정입니다.]

노 의원은 특수활동비 폐지 법안도 발의했습니다. 숨지기 2주 전입니다.

하지만 여당과 제1야당 원내대표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 3일) : 자유한국당은 앞으로 영수증 첨부 없는 단 한 푼의 특수활동비도 지급받지 않겠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지난달 5일) : 특수활동비가 전혀 필요 없다고 할 순 없을 것 같습니다.]

그제 회동에서는 특활비 제도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영수증은 첨부하겠다고 했습니다.

여당과 제1야당의 합의로 노회찬 의원의 마지막 법안은 폐기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특수활동비를 폐지하자고 주장했지만 의석수가 많지 않습니다.

정종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