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5052 0012018081046915052 02 0201001 5.18.12-RELEASE 1 경향신문 0

“폭염 꺾어줘”…태풍을 응원할줄이야

글자크기

소형 ‘야기’ 12~14일 영향권

강수량 적을 땐 무더위 계속

경향신문

14호 태풍 ‘야기’의 영향으로 12~14일에 한반도 서쪽 지역에 강한 바람이 불고 전국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간 한반도 일대에서 폭염이 일시적으로 누그러질 것으로 보이나 비가 적게 올 경우 폭염이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10일 오후 3시 현재 오키나와 남동쪽 580㎞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인 ‘야기’가 중국 동쪽 해상에 붙어서 한반도 서쪽으로 지나간 후 14일 오후 중국 요동 반도에 상륙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야기’는 강도 ‘약’인 소형 태풍으로 시속 5㎞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이 서해상을 지나는 동안 전국적으로 소나기가 있겠으나, 비의 양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기한 기상청 사무관은 “태풍이 지나간 후 북쪽에 있는 찬 공기가 내려와서 한반도의 덥고 습한 공기와 만나야 비가 되는데, 한반도를 덮고 있는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세를 보이면서 찬 공기가 한반도로 내려오는 것을 막을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비가 적게 올 경우엔 다음주에도 낮 최고 35도 내외의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11일 오후부터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서부터 바람이 강해져서 12~14일 제주도, 남해, 서해 일대에서 바람이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겠으니 선박들은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행정안전부는 10일 관계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를 열고 다음달까지 폭염 위기관리 매뉴얼과 피해 지원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초·중·고교 개학에 따라 냉방비를 지원하고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는 등 학생 안전대책을 논의했다.

<이혜인·이명희 기자 hyein@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